• 최종편집 2024-07-22(월)

전체기사보기

  • 클레온, ‘iF 디자인 어워드 2023’ 2관왕 수상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클레온은 디지털 휴먼 영상 제작 솔루션 '클론 스튜디오'와 자동 더빙 솔루션 '클링'으로 ‘iF 디자인 어워드 2023’에서 2관왕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1954년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레드닷,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산업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이번 2023 어워드는 총 9개 부문을 대상으로 전 세계 약 56개국, 1만 1000여개 디자인 제품들이 출품됐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의 앱/소프트웨어 카테고리에서 본상을 수상한 클레온의 '클론 스튜디오'는 AI 기반 디지털 휴먼 영상 제작 솔루션으로 사용자가 쉽게 자신만의 디지털 휴먼을 만들고, 해당 디지털 휴먼을 활용한 영상을 만들 수 있는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다. 같은 카테고리에서 본상을 수상한 '클링'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자동 더빙 솔루션으로, 기존 더빙과 비교해 훨씬 더 빠르고 원의 느낌까지 그대로 살린 더빙 결과물을 제공한다. 두 솔루션은 AI 기술로 배우 섭외, 녹음 등 영상 제작 과정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는 평을 받으며 국내외 유수기업에서 활용되고 있다. 진승혁 클레온 대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을 통해 계속해서 혁신적인 가치를 가진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 사이버보안
    • 종합
    2023-05-23
  • 국방부, K-방산 말레이시아 공략 지원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국방부가 K-방산의 말레이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23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종섭 국방부장관은 22일부터 25일까지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개최되는 ‘말레이시아 국제 해양·항공 전시회’(LIMA)에 참석한다. 리마(LIMA)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방산전시회 중 하나다.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30여 개국 600여 업체와 UAE, 튀르키예,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8개국 국방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한-말레이시아 국방장관회담 ▲말레이시아 국무총리 예방을 통해 양국 간 국방·방산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23일 FA-50 최종계약식에 참석하여 한-말레이시아 방산협력 강화에 대한 우리 정부의 확고한 지원과 협력 의지를 표명하고, 전시회에 참가한 한국 방산업체를 방문하여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말레이시아 국방부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2월 24일 FA-50 18대(9.2억달러 규모)에 대한 구매 본 계약에 서명한 바 있다. 국방부는 이번 말레이시아에 대한 FA-50 수출은 한·말레이시아 방산협력이 본격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 군은 이번 행사에서 공군 블랙이글스의 에어쇼, 해군 최신예 상륙함인 ‘노적봉함’의 전시를 통해 우리 무기체계의 우수성을 홍보하여 방산협력 확대를 위한 국제적 기반을 탄탄히 다진다.
    • 방위산업
    • 해외방산
    2023-05-23
  • 포티넷, ‘아태지역 SASE 설문조사’ 결과 발표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포티넷 코리아는 23일 IDC에 의뢰하여 실시한 ‘아태지역 SASE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설문조사는 한국을 비롯해, 홍콩,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9개 지역 450명의 사이버 보안 리더들을 대상으로 했다. 이번 설문조사에 의하면 국내 응답자의 74%가 하이브리드 또는 완전 원격 근무 모델을 도입하고 있으며, 약 44%는 직원의 50% 이상이 하이브리드 모드로 근무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원격 근무 체제로 인해 직원들은 사무실이 아닌 집이나 다른 장소에서 이른바 ''branch offices of one’ 형태로 일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응답자의 68%는 향후 2년 간 관리 디바이스가 50% 이상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72%는 미관리 디바이스가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보안 침해의 위험성과 복잡성을 증대시켜 이미 과중한 업무 부담을 안고 있는 IT 보안 팀에 부담을 더욱 가중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클라우드 컴퓨팅과 원격 근무가 보편화되면서 기업 네트워크 외부에 있는 사용자, 디바이스, 데이터의 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현재 국내 네트워크에 연결된 디바이스의 30%가 미관리 상태이며, 이로 인해 보안 침해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설문조사에 응한 국내 응답자의 72%는 이 수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2025년까지 50%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이브리드 업무 체제가 확산되면서 직원들은 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해 여러 외부 시스템 및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원활한 연결을 필요로 하고 있다. 설문 응답자들은 한국의 직원들이 30개 이상의 써드파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원활한 연결을 원하며, 이로 인해 보안 침해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100%의 한국 응답자들은 향후 2년간 이 수치가 2배가 될 것으로 예상했으며, 56% 이상은 이 수치가 3배로 증가해 위험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하이브리드 업무 체제가 확산되고 관리 및 미관리된 연결이 급증하면서 보안 사고가 크게 증가했다. 설문에 응한 국내 조직의 48%는 보안 침해 건수가 3배 이상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설문조사에 의하면 국내 응답자의 78%는 보안 사고가 최소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답했으며, 피싱, 서비스 거부공격(DoS), 데이터/신원 도용, 랜섬웨어, 데이터 손실 등을 주요한 보안 사고로 꼽았다. 기업들은 네트워킹 및 보안 서비스 관리를 위해 SASE를 도입하면서 조직의 운영을 효율화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에 의하면 국내 응답자의 88%는 네트워킹 및 보안 기능을 도입하기 위해 단일 벤더를 선호하며, 90%는 IT 보안 벤더들을 통합하고 있다. 응답자 절반 이상(48%)이 클라우드 기반 보안 서비스 및 SDWAN에 대해 단일 벤더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이유로 보안 격차 감소, 네트워크 성능 향상, 구축 용이성, 통합 및 확장성 문제 해결 등의 다양한 이점을 꼽았다. SASE(보안 액세스 서비스 에지)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을 네트워크 보안 기능과 번들로 묶어 단일 서비스 제공업체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 IT 모델이다. 조원균 포티넷 코리아 대표는 “포티넷은 기술 격차를 해소하고, 조직의 모든 직원에게 필요한 사이버 보안 지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단일-벤더 SASE 솔루션을 통해 보안 정책 관리를 간소화하고 원격 근무 직원의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켜 국내 기업들이 변화하는 근무 체재에 따른 보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 사이버보안
    • 종합
    2023-05-23
  • [김희철의 CrisisM] 북한 핵공격시 폭발 피해보다 EMP공격 피해가 더 치명적④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한편, 국방과학연구소(ADD) 연구진은 지난 2021년 11월 개최된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KIMST) 종합학술대회’에서 고도 60~70km에서 핵무기가 폭발할 경우에는 한반도 남한 영역이 고고도 전자기펄스(HEMP) 영향 반경에 들어가고, 고도 400km에서 핵폭발시에는 미국의 동쪽 및 서쪽 국경이 모두 고고도 전자기펄스(HEMP) 영향 반경에 포함된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이렇게 되면 “위성체계 영향으로 지상의 전력 통신망이 파괴 및 손상돼 위성체 통제권은 상실되고, 쉽게 설명하면 모든 전기와 통신이 끊기는 ‘블랙아웃’ 사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블랙아웃’ 사태에서는 군의 무기와 장비를 비롯한 모든 정부 기능이 마비되고, 고층 아파트의 전기, 급수가 차단되며 엘리베이터가 멈춰 주민이 갇히고, 모든 교통신호가 꺼지며 차량, 지하철이 엉키는 교통대란이 일어난다. 또한 원자력 발전소의 전기가 끊겨 방사선이 누출되는 등 최악의 대공황 상태로 엄청난 피해가 발생해 지옥같은 상황이 된다고 설명했다. 북핵은 이미 완성돼 고도화되고 있다. 전문가가 수두룩한 군이 핵폭발시 핵 피해보다 EMP 공격 피해가 더 크다는 사실을 모를 리 없다. 물증과 정황 증거가 넘쳐나는데도 지난 정부에서 일부는 이를 모른다며 무시했다. 이는 적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지킬 의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는 것이니 무능하며 군복 입을 자격조차도 없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다음편 계속)
    • 소통시대
    2023-05-23
  • K-UAM 드림팀, 남해안 하늘 위 난다…경남도와 MOU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K-UAM 드림팀이 ‘동양의 지중해’라 불리는 남해안 하늘 위를 난다. SK텔레콤·한국공항공사·한화시스템·티맵모빌리티가 참여하는 ‘K-UAM 드림팀’ 컨소시엄(이하 드림팀)이 경상남도와 남해안 관광 UAM(도심항공교통)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은 전기로 구동하는 전기수직이착륙기(eVTOL) 기반 항공 이동 서비스로 도심에서 활주로 없이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고 다양한 육상 교통수단과 연계 가능한 친환경 이동수단을 말한다. 드림팀은 지난해 9월 제주도, 10월 대구시와의 UAM 사업 협력을 잇따라 발표한 뒤 이번에는 경상남도와 UAM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정부가 추진하는 2025년 UAM 상용화에 속도를 높일 전망이다. 특히 드림팀은 정부가 추진중인 남해안권 관광벨트 사업에 UAM 기반의 교통체계와 사업모델을 적용함으로써 민간 차원의 정부 정책 지원은 물론 남해안 지역의 UAM 산업 기반과 생태계를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남해안 관광 UAM 사업 추진을 위해 ▲SKT는 인공지능(AI) 기반 종합적인 UAM 서비스 운영, UAM 전용 상공 통신망 구축, 美 조비(Joby Aviation)와 기체 도입 ▲한국공항공사는 남해안 관광벨트와 연계한 UAM 버티포트 구축, 항행시설 인프라를 활용한 UAM 교통관리서비스 제공 ▲한화시스템은 UAM 기체개발·운영·제조·유지보수(MRO)와 관광라인 지형 및 해안선에 최적화한 UAM 교통관리 솔루션 공급·서비스 ▲티맵모빌리티는 UAM과 지상교통을 연계한 MaaS(Mobility as a Service) 플랫폼 개발·운영 등을 담당한다. 경상남도는 UAM 운용부지·인프라와 인허가·행정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경상남도 남해안은 한려해상국립공원을 비롯한 876개의 섬과 27개의 해수욕장 등 풍부한 해양관광자원이 위치한 지역으로 항공관광에 대한 논의가 꾸준히 있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드림팀과 경상남도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미래 항공 서비스가 결합된 고부가가치 관광산업을 개발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동양의 지중해’로 불리는 남해안이 글로벌 관광지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 세계 주요 국가들이 교통혼잡과 탄소배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교통체계로 UAM 상용화를 추진하는 가운데 한국도 올해부터 실증사업에 돌입하는 등 UAM 상용화를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실증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드림팀은 도심 환경에서 안전하게 운용될 수 있도록 기체, 교통 관리, 기반 인프라 등의 기술적 안전성과 각 요소의 통합 운용성을 면밀하게 검증해 2025년 UAM 상용화를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외교안보정책
    • 종합
    2023-05-23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