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전체기사보기

  • ABB, 차세대 로봇 제어 플랫폼 ‘옴니코어’ 출시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ABB는 더 빠르고 정확하며 지속 가능한지속가능한 지능형 자동화 플랫폼인 ‘옴니코어(Omni Core)’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ABB는 이를 위해 1억7000만달러(약 2천340억 7천만 원) 이상 투자했다. ABB에 따르면 옴니코어는 확장할 수 있는 모듈식 제어 구조를 기반으로 해 모든 응용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 광범위한 기능을 제공한다. 여러 분야 중에서도 자동화를 수용하는 생명공학, 건설과 같은 새로운 분야와 기존 산업에 적합하다. ABB Absolute Accuracy 및 Pick Master Twin을 포함한 소프트웨어, 외부 축과 비전 시스템부터 필드 버스에 이르는 하드웨어 옵션 등 1천 개 이상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능을 통해 고객은 쉽게 설계, 운영, 유지 및 운영을 최적화할 수 있다. 특히 이 플랫폼은 모듈화 미래형 제어 구조로 가는 단계적 변화다. 이런 모듈화된 미래형 제어 아키텍처는 AI, 센서, 클라우드, 에지 컴퓨팅 시스템을 완전히 통합해 첨단 자율 로봇 애플리케이션 창출이 가능하다는 게 ABB 측 설명이다. ABB는 이 플랫폼이 올해 6월 단계적 단종 예정인 IRC 5 컨트롤러를 대체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로봇 잔여 수명 기간 기존 IRC 5 사용 고객에게 부품 및 서비스를 계속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 사이버보안
    • 종합
    2024-06-10
  • SK C&C, ‘생성형 AI 의약품 이상사례 보고서’ 구현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SK C&C는 자사 엔터프라이즈 AI 솔루션 ‘솔루어(Solur)’를 활용해 보건의료 현장에서 신속하고 정확하게 의약품 이상사례를 보고하기 위한 ‘생성형 AI 의약품 이상사례 보고서’를 구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SK C&C는 국내 제약회사인 일성아이에스와 ‘제약 분야 AI DX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AI DX 파트너십은 일성아이에스 제약 분야 전반에 생성형 인공지능(AI)·클라우드·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는 하이퍼오토메이션 구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사가 우선 구현할 의약품 이상 사례 보고서는 의약품을 투여하거나 사용하던 중 발생한 바람직하지 않고 의도하지 않은 징후, 증상 또는 질병에 대해 다양한 직간접 이상 사례를 수집해 국내외 규제당국 및 유관기관에 공유하기 위해 작성한다. 현재 국내 약물 감시 체계상 제약회사들은 의무적으로 수시 또는 정기적으로 이상 사례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하루에 적게는 2~3개, 많게는 수십 개 이상에 달하는 제약 의약품 이상 사례 관련 보고서를 제출하고 있다. 양사는 향후 다양한 약물 감시 업무에도 솔루어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약물 감시 업무 관련 시스템을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으로 조성하고, 약물 관련 ‘안전성 데이터베이스 (Safety DB)’와 연계한 약물 안전 특화 AI 플랫폼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SK C&C는 이번 일성아이에스와의 협력을 계기로 향후 일본 등 글로벌 제약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 사이버보안
    • 종합
    2024-06-10
  • 크라우드스트라이크, 150배 빠른 차세대 SIEM 발표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크라우드스트라이크가 10일 팔컨 차세대 보안정보 및 이벤트 관리(SIEM)를 발표했다. 이번에 출시한 차세대 SIEM은 통합 플랫폼 ‘팔컨’을 통해 기존 및 대안 설루션보다 최대 150배 빠른 검색 성능과 80% 낮은 비용을 제공한다고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밝혔다. 차세대 SIEM은 신속한 데이터 수집으로 탐지와 대응을 통합한다. 데이터 생태계 확장과 AWS, 애저와 같은 새로운 클라우드 커넥터 포함과 더불어 데이터 정규화와 SIEM 데이터 온보딩을 자동화할 수 있다. 또한 인시던 터 워크벤치 혁신을 통한 최신 분석 경험을 제공한다. 강화된 인시던 터 기능은 조사 시간을 단축하고 사용자 환경을 간소화해 편의성을 높인다. 사용자 정의된 파일을 통해 검색도 더 쉬워진다. 모든 팔컨 인사이트 고객은 추가 비용 없이 매일 10기가바이트(GB) 서드파티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한편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S&P500지수에 새롭게 편입돼 6월 24일 발효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주가 또한 최근 상승 추세다. 한국투자증권은 10일 크라우드스트라이크가 앤드포인트 보안 부문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가장 높은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사이버보안 부문 최선호 주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 사이버보안
    • 종합
    2024-06-10
  • 국방부, 국방 드론봇 전문기술 경연장 연다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국방부가 드론 잡는 킬러드론부터 지하 누비는 정찰로봇까지 국방 드론봇 경연장을 연다. 국방부는 제3회 국방부장관배 드론봇챌린지 대회 참가자를 오늘(10일)부터 30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드론봇챌린지 대회는 2022년부터 매년 개최되어 올해 3회차를 맞는 대회로, 드론 및 로봇 분야에서 민간의 기술력과 군사적 활용성을 평가하여 군 소요와 연계하기 위한 공모 대회다. 이번 대회는 ▲공격 ▲해양‧항공 ▲감시‧정찰 분야 총 3개 분야 6개 종목으로 나눠 진행된다. 공격 분야 대회는 포천 육군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예선(7월 30일 ~ 8월 1일), 본선(9월 6일~7일) 일정으로 열린다. 드론작전사령부가 ‘드론킬러 드론’과 ‘군집드론’ 종목을 주관한다. 해양·항공분야 대회는 고흥 드론·항공센터에서 예선(7월 20일~21일), 본선(8월 31일~9월 1일) 일정으로 ‘함정용 다목적 드론’ 종목(해군 주관)과 ‘활주로 탐지 드론’ 종목(공군 주관)이 각각 시행된다. 감시·정찰 분야 대회는 대전 로봇 드론 지원센터와 한밭수목원에서 예선(7월 23일~25일), 본선(9월 10일~11일) 일정으로 개최된다. 육군교육사령부가 ‘수목통과 정찰드론’, ‘지하정찰 로봇’ 종목을 주관한다. 이 대회는 기업, 대학, 연구소, 개인 등 국내 누구나 참가 가능하다. 컨소시엄 형태로도 참가할 수 있다.
    • 방위산업
    • 종합
    2024-06-10
  • [직업군인 사용설명서(422] 교통사고 후유증을 극복하며 혹한속에 대대장 취임②
    [시큐리티팩트= 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병자년 새해가 되었지만 필자는 아직도 지팡이 신세를 벗어나지 못한 상태에서 대대장 취임식을 했다. 7개월 전 사단 전입 신고시에도 절뚝거리며 신고한 필자를 바라보며 불안감을 감추진 못한 사단장은 “김중령은 이렇게 불편한 몸으로 현장에서 뛰어야 할 대대장직을 수행할 수 있겠나?”라는 질문을 불쑥 던지며 걱정했었다. 이취임식 행사장에서도 동기생들과 청원군수를 비롯한 많은 기관장들이 참석했지만, 그들 또한 이렇게 지팡이를 짚은 불편한 몸으로 현장에서 뛰어야 할 대대장직을 수행할 수 있을지 걱정하는 눈빛이었다. 반면에 우여곡절(迂餘曲折)의 역경을 겪으며 어렵게 대대장으로 취임하는 필자를 축하해주기 위해 고맙게도 먼거리에도 불구하고 참석한 하객들이 강추위가 겹쳐 미끄러운 눈길에 안전한 귀가가 걱정되었다. 아무튼 피로연까지 끝내고 예비군 중대장들을 포함한 모든 하객들이 떠나자, 주임원사는 필자에게 대대장실에 본부 간부들이 모두 집합해 대기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향토사단 대대는 전방 상비사단처럼 많은 인원이 아니라 동원되는 예비군들이 대부분인 간편 인원으로 모두 모아도 대대장실이면 충분했다. 먼저 전임 대대장을 훌륭하게 보필하여 임기를 잘 마치게 한 것과 이번 이취임식 행사 준비를 잘한 노고를 치하했다. 비록 지팡이를 짚고 있는 대대장이지만 앞으로 또 얼마나 피곤하게 만들지 아니면 사기 충천하게 만들지가 궁금하면서도 긴장된 모습의 간부들은 그 다음 말이 어떨게 나올지 귀를 종긋 세우고 있었다. 필자는 취임전에 사단사령부에서 평가단장 및 여러임무를 수행했기에 앞으로 얼마나 많은 임무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지를 잘 알고 있었다. 연초 예비군교장 사열 준비부터 정신교육 VTR촬영, BCTP(전투지휘훈련) 워게임요원 파견, 군사령부 17전투비행장 전술토의 준비 등 취임 직후 약 3개월간은 정신없이 뛰어야 할 상황이었다. 물론 대대간부들도 모두 알고 있는 임무였으나 필자는 모여있는 간부들에게 첫 한마디로 ‘지휘주목’과 ‘복명복창’을 강조했다. 대대가 아닌 사단을 대표해서 임무를 수행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어 하나하나 직접 챙기기에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대대장에게 ‘지휘주목’해서 불필요한 업무가 반복되어 시간을 낭비하는 것을 방지하고, 한번 강조한 사항은 반드시 ‘복명복창’을 통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시행하도록 만들기 위한 조치였다. 헌데 첫 마디를 내뱉으면서 필자는 미소를 띄울 수 밖에 없었다. 왜냐면 전방 대성산 기슭에서의 중대장 시절에 새롭게 대대장으로 부임한 강호갑(육사31기) 선배가 취임 후 일성으로 강조했던 것을 똑같이 말하며 상급자에게 배운 것을 그대로 따라하는 필자를 발견했기 때문이었다. (다음편 계속)
    • 소통시대
    • 직업군인 사용설명서
    2024-06-1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