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볼턴1.png▲ 미국이 사이버 공격을 받으면 맞공격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하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연합뉴스
 
 "미국과 동맹국들이 매일 공격받아"…방어에서 공격으로 전략 선회

사이버공격 대응이 "사이버 세계에서만 일어나지는 않을 것" 언급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일(현지 시간) 북한과 중국 등의 사이버 공격 위협 등을 겨냥, 미국이 사이버공격을 받으면 맞공격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국가 사이버 전략' 관련 브리핑을 한 자리에서 "미국과 우리 동맹이 사이버공간에서 매일 공격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악의적인 국가와 범죄자, 테러리스트들이 우리의 지적 재산과 개인 정보를 훔치고 심지어 우리 기반시설을 손상하며 우리 민주주의를 약화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볼턴 보좌관은 북한을 직접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지난해 5월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가 150개 나라에서 수많은 기계들을 감염시켜 전 세계 비즈니스를 멈추게 하고 수십억 달러의 손해를 끼쳤다"고도 말했다.

앞서 백악관은 지난해 5월 전 세계 병원과 은행, 기업 네트워크를 마비시킨 '워너크라이' 사이버 공격과 관련해 지난해 12월 북한을 공격의 배후로 공식 지목한 바 있다.

또 이달 6일 미 법무부는 2014년 미 소니픽처스 해킹과 지난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 등을 한 혐의로 박진혁이라는 북한 해커를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번 '국가 사이버 전략'을 통해 미국의 사이버 공격 전략을 기존의 '방어적 전략'에서 '공격적 전략'으로 전환하겠다고 천명했다.

볼턴 보좌관은 "공격적이고 방어적인 사이버 행동을 통해 사이버공간에서의 악의적 행위를 줄일 수 있는 억지 구조(structures of deterrence)를 만들 것"이라며 "이는 중국, 러시아, 이란, 북한의 사이버 침입 작전을 주목한 국가수권법의 내용과도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방어에서 공격으로의 전략 전환이 만약 미국이 사이버 공격을 받으면 보복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냐는 질문에 볼턴 보좌관은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또 사이버 공격에 대한 미국의 대응이 "사이버 세계에서만 일어나지는 않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볼턴 보좌관은 사이버 안보 문제가 향후 북한과의 협상 주제에 포함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즉답은 피한 채 "어떤 국가든 미국에 사이버 공격을 한다면 그들은 우리가 공격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미국은 인터넷을 발명했고, 그것이 전 세계에 번영과 생산성을 가져다줬다"며 "앞으로 우리는 인터넷을 더 안전하게 하고 미국의 성장 엔진으로 남아있을 수 있도록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04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볼턴, “사이버공간에서 악의적 행위 줄일 수 있는 억지구조 만들 것” 천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