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5(화)
 
유엔사1.png▲ 24일 유엔의날을 맞아 언론 배포문을 발표한 웨인 에어 유엔사 부사령관. ⓒ 연합뉴스
 
 유엔사·남·북 간 3자 협의체 개최해 유해 송환 포함한 다양한 의제 논의
 
'유엔사의 독자적 역할 강화'라는 최근 움직임과 관련 있다는 분석 나와

(시큐리티팩트=김효진 기자)

유엔군사령부는 24일 '유엔의 날'을 맞아 "최근 남북 그리고 (유엔사에) 전력을 제공하는 국가를 포함한 국제사회와의 교류가 외교적 대화를 진전시켰으며, 역내 평화 유지를 지원하는 유엔사령부의 역할을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유엔사는 이날 언론 배포문을 통해 "최근 유해 송환과 국제사회의 외교적 노력 지원과 같은 역사적인 순간들을 상기해본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배포문에서 웨인 에어 부사령관(중장)은 "유엔사가 최근 한반도의 역사가 만들어지는 순간에 동참하게 된 것이 자랑스럽다"며 "유엔사는 남북과 지속적으로 공조해 향후 (북·미 간) 유해 송환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사는 "최근 역사적으로 중요한 다자 협의체에 참여했다"면서 7월 27일 오산 공군기지에서 55구 유해의 미국 송환식을, 9월 27일 한국군 전사자 64구의 유해 송환식을 각각 거행했다고 사례로 들었다.

이어 이달 9일 비무장지대 내 지뢰제거 작업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검증했으며, 16일 유엔사·남·북 간 첫 3자 협의체를 개최해 유해 송환을 포함한 다양한 의제들을 논의했다고 꼽았다. 아울러 이달 22일에는 유엔사·남·북 군사 당국자들이 판문점에서 3자 협의체 제2차 회의를 했다고 덧붙였다.

유엔사가 최근 남북 및 북미관계에서 일정한 역할을 했다고 자평하는 자료를 낸 것은 이례적이어서, '유엔사의 독자적 역할 강화'라는 최근 움직임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유엔사는 부사령관에 웨인 에어 캐나다 육군 중장을 임명한 데 이어 핵심보직에 제3국 장교를 추가로 선임할 계획이다. 그동안 유엔사 부사령관은 주한미군 부사령관 겸 미 7공군사령관이 자동으로 맡아왔으나 이를 바꾼 것이다.

1950년 유엔사 창설 이후 유엔사 부사령관에 미국 아닌 다른 나라 장성이 임명된 것은 웨인 중장이 처음이다. 군 일각에서는 유엔사가 한미연합사령부와 주한미군으로부터 독립적으로 운용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06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웨인 에어 부사령관, 유엔사 역할 강조…"한반도 역사적 순간 동참 자랑스러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