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f351.png▲ 1일 국군의 날 행사에서 최초로 지상에 도열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열을 받은 F-35A. [사진제공=연합뉴스]
 
3대는 공중서 편대비행하며 위용 과시…1대는 지상 도열해 사열 받아

금년 도입되는 13대 연말에 실전배치…2021년까지 40대 전력화 완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공군의 전략무기로 운용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가 1일 오전 제71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통해 일반에 최초로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F-35A는 모두 4대로, 그중 3대가 기념식이 열린 대구 공군기지 상공에서 진행된 공중전력 분열 행사에 참가해 위용을 과시했다. 다른 1대는 육·해·공군 무기들과 함께 지상에 도열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첫 사열을 받았다.

F-35A는 그동안 이착륙 모습이 담긴 사진 등이 일부 언론을 통해 공개된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공식 행사에 참여해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날 행사가 처음이다.

스텔스 기능을 갖춘 5세대 전투기인 F-35A는 최대 속력이 마하 1.8로, 전투행동 반경은 1천93㎞다.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정밀유도폭탄(SDB) 등으로 무장한다.

특히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스텔스 기능으로 적지에 은밀히 침투해 핵과 미사일 시설, 전쟁 지휘시설 등 핵심 표적에 치명적인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위력을 갖추고 있다. 한 대당 가격은 약 1천19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F-35A는 지난 3월 말 2대가 처음으로 한국에 도착했고, 최근까지 모두 8대가 공군에 인계됐으며, 연말까지 13대가 도입된다. 현재 훈련단계에 있는데 이르면 연말부터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2021년까지 총 40대가 전력화될 계획으로, 모두 7조4천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군 당국은 현재 F-35A를 추가로 20대 더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공군은 이번 국군의 날 행사를 계기로 국민들에게 F-35A를 처음 공개했지만, 별도의 '전력화 행사'를 여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력화 행사에는 새로운 무기가 작전배치 절차에 돌입한다는 군사적 의미와 대국민보고 성격이 모두 담겨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09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군전략무기 F-35A, 국군의 날 기념식서 일반에 최초 공개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