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hw1.PNG▲ 한화시스템이 600억 원 규모의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개발 사업'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한화시스템 홈페이지 캡처]
 
감시정찰 자산 센서 통해 확보한 영상 통합·분석·공유하는 시스템

[시큐리티팩트=이원갑 기자] 한화시스템은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2022년까지 진행되는 600억 원 규모의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개발 사업'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다출처 영상융합체계는 상용·군사 위성, 유·무인 정찰기 등 주요 감시정찰 자산의 센서를 통해 확보한 영상을 실시간 수집한 뒤 이를 통합·분석·공유하는 시스템이다.

기존에 센서별 영상 데이터를 개별 분석하던 것과는 달리 같은 지역의 다른 영상 정보를 자동으로 융합, 비교할 수 있어 우리 군의 표적 탐지, 상황 파악 역량 등이 강화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국방과학연구소와 한화시스템은 이번 사업을 위해 영상 데이터 융합·분석에 필요한 기술 개발을 공동 진행하기로 했다.

김연철 대표이사는 "지난해 말 800억 원 규모의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 성능 개량 사업에 이어 또다시 대규모 국방 SI(시스템 통합)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면서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군의 감시정찰 역량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58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화시스템, 600억 원 규모의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개발 사업' 수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