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대면작전.png
 
▲ 중동부전선 DMZ내 아군 GP에서 북한군을 혼란시키기 위한 시각 심리전 연출모습[사진제공=김희철]
‘대북 심리전’은 피 흘리지않고 적을 굴복시키는 최선의 전투기술

김정은이 제일 두려워하는 비대칭 전력

시각심리전 벌이고 북한 병사와 '체제 우월성' 논쟁

전광판 심리전은 북한 민심 흔드는 효과만점 작전

[시큐리티팩트=김희철 칼럼니스트]

손자병법 모공(謀攻)편에 ‘부전이굴인지병 선지선자야(不戰而屈人之兵 善之善者也)’는 “싸우지 않고 적을 온전히 굴복시키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뜻이다.

6.25남침전쟁시 중공군들의 심리전은 대단했다. 꽹과리와 징, 북, 나팔 등으로 자기 부대의 규모와 주공 방향을 감추었고 배후에서 불어댈 때에는 방어하는 UN군이 포위된 것으로 착각하게 심리적으로 압박하여 전의를 상실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80년대 당시의 DMZ에서는 관측보고 위주의 아군GP운용을 했으나, GP에서 전시효과를 통해 북한군들을 당황하게 만드는 일종의 심리전도 전개하였다. 그날도 위 사진같이 관측장교와 모의하여 중요인물이 GP를 방문한 것처럼 시각심리전을 구사하자, 적 민경초소에서는 군관이 나와 쌍안경으로 관측하고 예하 병력들을 증강 배치하는 등 헛고생하는 모습을 보며 희열도 느꼈다.

확성기 방송 중단.png
  
2018년 4.27남북 정상회담전인 4월23일부로 대북 확성기 방송 등 모든 대북 심리전이 중단 되었지만, 필자가 GP장 재직시에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비롯하여 전광판, 대면 및 전단작전 등 각종 대북 심리전을 모두 구사하는 시기였다.

이중 가장 효과가 좋은 것은 단연코 대북 전광판 심리전이었다. 2004년 남북합의에 의해 중단하기 전까지는 대북전광판 심리전을 전개했었다. 영상을 송출하기 보다는 6개의 대형 전광판 안에 글자들을 조합하여 대북 시각방송을 하는 장비였다.

6~8미터 높이의 글자라 1~3Km거리에서도 보일 뿐만 아니라 야간에도 적 민경초소에서 10km 이상 떨어진 후방의 민간인들에게 까지도 숙지 가능토록 만들었다.

또한 전력난에 시달리는 북한 주민들에겐 밤에도 환하게 반짝거리는 대북 전광판은 날아가는 총탄보다 더 무서운 마음속의 엄청난 충격으로 다가 올 수 있었다.

게다가 일기예보, 국제적 뉴스나 북한내에서 벌어진 사고 등의 상황을 알려주는 것은 일상을 통해 남측의 우월성을 인식하는 효과도 컸다. 훗날, 한·일 월드컵 속보까지 북한 주민들에게 중계해주는 역할을 수행하자 대북 심리전은 최상의 성과를 거두었다. 이는 탈북자 증가로 이어졌다.

북한 주민들은 DMZ를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또는 민간인들의 증언을 담은 대북 전광판 정보를 신뢰하여 동요됐다. 야간에 남쪽으로 탈출시에는 대북 확성기 소리와 함께 방향을 정확히 판단할 수 있는 등대역할도 했다는 것이었다.

지금이라도 전광판 심리전을 재개하면 확성기 방송과 함께 커다란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대면작전은 초기에는 상호 GP간의 거리가 약 840미터정도 이격되어 육성은 잘 들리지 않아 사진 같이 깔대기를 통해 북한 적공조(심리전)요원과 대화를 했지만 당시 아군은 메가폰을 활용했다. 북한 적공조(심리전)요원은 주로 전문화 된 군관으로 편성되었다. 우리 상급부대 지침은 아군도 GP장이 직접 대응하라는 것이었다.

그 날도 필자가 GP방문자로 시각심리전을 펼치자 북한 민경초소의 적공조요원이 깔대기에 대고 대면작전을 걸어왔다.

“어~이, 철수친구, 오늘 높은 군관이 방문했나 보구나?”하며 돼지 뒷다리를 들고 나와 자기들은 항상 고기 반찬을 해먹는다고 자랑을 했다. 우리측 작전요원의 이름은 ‘철수’였고, 적공조 요원의 가칭은 ‘칠복’이었다.

필자도 대응 했다. “칠복이 우린 사령관이 오셔서 소고기, 초쿄파이 등 많은 것을 위문해주시고 가셨어 …”하며, “요즈음은 돼지 고기보다 소고기를 매일 먹어서 돼지고기 생각은 별로 없는데 칠복이는 모처럼 맛있게 잘 먹어”라고 응수하였다.

하루에 두세번 대면작전을 하면 그 대화 내용을 정리하여 상급부대로 보고했다. 한달 정도의 기간이 지나자 국방부 정보본부에서 연락이 왔다고 했다. 대면작전을 통해 북한군의 현 실태를 알 수 있었고 이를 종합하여 중요 정보를 생산할 수 있어 표창을 한다는 것이었다. 결국 상급부대 과장이 장관 표창을, 필자는 연대장 표창을 수상하는 성과도 올렸다.

총탄이 날아가고 피흘리는 전투 없이도 적과 싸워 승리하는 것이 심리전이다. 대북 심리전은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남측의 비대칭 전력이다.
대북 심리전을 통해 북한과 비교할 수 없게 발전한 우리의 자유롭고 풍요로운 경제상황을 알려주어, 최전방에 배치된 북한 병사들 뿐만 아니라 그 후방의 주민들에게 까지 자유대한에 대한 동경심을 유발시켜 남쪽으로 귀순케 하고 북한군 내부의 동요까지도 조성할 수 있다.

최근에는 공식적으로는 남북간에 심리전을 중단하자고 합의되어 이러한 아까운 기회를 놓쳤지만, 비공식적으로는 사이버 심리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그러나 변함없는 야욕을 갖고 행동해왔던 북한의 과거 태도를 볼 때 대북 심리전이 재개 될 가능성은 항상 존재한다. 언제라도 재개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추어야 한다
.
심리전은 손자가 모공(謀攻)편에 ‘부전이굴인지병 선지선자야(不戰而屈人之兵 善之善者也)’라고 강조했던 것처럼 “싸우지 않고 적을 온전히 굴복시키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이다.
내사진.png
 
육군본부 정책실장(2011년 소장진급), 청와대 국가안보실 위기관리비서관(2013년 전역),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2014~‘17년), 현재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한국열린사이버대학 교수

주요 저서 : 충북지역전사(우리문화사, 2000), 비겁한 평화는 없다(알에이치코리아, 2016)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41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3) 김정은에게 공포 심어줄 대북 심리전의 추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