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PYH1.png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한경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적절한 수준의 한미연합훈련은 실시돼야 하며, 북한에 남북 및 북미 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수 있도록 계속 설득 중이라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방위태세 유지를 위해서는 적절한 수준의 연합훈련은 계속 실시돼야 된다"면서 "다만, 대규모 연합훈련은 한반도 상황에 여러 가지 함의가 있기 때문에 미측과도 아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관계 고려 이전에 코로나19 위기 때문에 훈련 축소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질의에 "그렇다"며 "그런 상황까지 고려해서 지금 한·미 군 당국 간에 긴밀하게 실시 방안에 대해 협의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신정부의 대북정책 검토에는 그렇게까지 많은 시간은 걸리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북정책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한국 정부의 의견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협의하겠다고 밝혔는데 이게 긍정적 신호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에 대해서는 계속 저희가 가진 통로를 통해서 남북, 북미 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수 있도록 계속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모두 발언에서 "새로 출범한 미국 행정부와 조율된 전략을 바탕으로 북미대화의 조기 재개를 통한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의 토대를 마련하는 데 외교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또 "미국 바이든 행정부와 정상 및 고위급 교류를 조기에 추진해 신뢰와 정책적 공감대를 구축하고, 동맹 현안의 합리적 해결과 보건안보, 기후변화 등 글로벌 파트너십을 강화해 한미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고 협력의 지평을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한경 총괄 에디터 겸 연구소장 기자 khopes58@securityfact.co.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047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의용 "적절한 수준의 연합훈련 실시돼야…북한에 대화 재개 계속 설득 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