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PYH1.png
휴가 통제가 해제된 15일 서울역 승강장에서 휴가를 나온 군인들이 열차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한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해 11월 27일부터 통제됐던 군 장병의 휴가가 15일부터 가능해진다. 전 부대에 휴가 통제를 시작한 지 80일 만이다.

 

국방부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 수칙 조정에 맞춰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모든 부대에 대한 '군내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완화한다.
 
이에 따라 장병들의 휴가는 군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능력 등 휴가자 방역 관리가 가능한 범위 안에서 부대 병력 20% 이내로 허용된다.
 
국방부는 휴가에서 복귀할 때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고, 복귀 후 영내 장병과 공간을 분리해 예방적 격리·관찰 등을 실시하는 등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단, 집단감염 발생지역에 사는 장병의 휴가는 제한할 수 있으며, 외출은 원칙적으로 통제하되 현장 지휘관 판단에 따라 안전지역에서만 시행할 수 있게 했고, 외박과 면회는 계속 통제된다. 간부는 일과 후 숙소 대기가 원칙이나, 필요할 때 지휘관 승인 없이 외출할 수 있다.
 
국방부는 군내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라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청원 휴가와 전역 전 휴가를 제외하고 장병 휴가를 잠정 중단해왔다. 지난해 추석 전 입대 후 한 번도 휴가를 못 간 신병만 지난 3일부터 일부 휴가를 허용해 거의 모든 장병이 80일간 휴가를 갈 수 없었다.
 
한편,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차등을 둔 사회적 거리두기와 달리 군내 거리두기는 일괄적으로 2단계가 적용된다. 종교활동은 영내 장병만 이용할 수 있고, 인원도 좌석의 20% 이내로 제한된다. 
 

 

김한경 총괄 에디터 겸 연구소장 기자 khopes58@securityfact.co.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33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늘부터 부대 병력 20% 이내 장병 휴가 가능…집단감염 발생지역 거주 장병은 제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