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홍규덕.png
▲ 숙명여대와 공군대학이 18일 숙명여자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공동 개최한 ‘항공우주력 시대와 민·군 협력’이란 주제의 제1차 항공우주포럼 기념사진 [사진=홍규덕]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숙명여자대학교는 18일 교내 백주년기념관에서 미래 항공우주력 인재 육성 방안 논의를 위한 ‘제1차 항공우주포럼’을 공군대학과 공동으로 개최했다.


포럼은 고려대학교 임종인 정보대학원장의 사회로 2가지 주제 발표와 지정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주요 참가자는 전 국방개혁실장인 숙명여대 정치외교학과 홍규덕 교수, 공군대학총장 김광진 준장, 숙명여대 정치외교학과 윤광일 교수, 국방연구원(KIDA) 강한태 전략기획연구실장, 숙명여대 박영훈 소프트웨어학과장, 중앙일보 박용한 기자 등 이었다. 


먼저 환영사를 통해 숙명여대 장윤금 총장은 “공군이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는 이유는 인재양성을 위한 과감한 도전과 혁신을 추진했기 때문이고, 아울러 숙명여대는 구국애족의 창학이념에 따라 미래전을 주도할 인재양성의 책임을 공군과 함께하겠다”며 항공우주력 인재양성을 위한 의지를 밝혔다.


이어 윤은기 공군정책발전자문위원장은 지금 인류는 '제3의 물결'에 이은 '제4차산업혁명'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전세계적으로 코로나사태가 겹치면서 신기술 신지식을 기반으로한 신문명시대를 맞이하게 되었다며 축사를 시작했다.


또한 그는 “코로나19로 발생한 대면활동의 제약에 따른 여러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은 첨단정보통신기술과 AI혁명을 가속화 시켰으며, 지금 우리에게 다가온 AI혁명은 단순한 기술혁명이 아니라 신문명이다. 따라서 AI산업이 발전하는 정도가 아니라 AI가 모든 산업을 지배하게 되어 이제부터 AI는 개인과 조직 그리고 국가의 운명을 결정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또 하나의 혁명은 우주시대의 본격적 개막이고 그동안 제한적이었던 우주공간 확보를 위한 전쟁은 이제부터 AI와 첨단정보통신기술로 인해 본격적인 전쟁으로 바뀌고 있다. '우주를 지배하는 자가 세상을 지배한다'는 이 말은 항공우주력이 국방안보 뿐만 아니라 경제와 산업경쟁력을 좌우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본격화되는 우주전쟁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는 우수한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확보하는 일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항공우주력의 중요성과 우주개발에 대한 안보협력’을 주제로 첫 번째 발표에 나선 홍규덕 교수는 “항공우주력 개발은 오랜 기간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야 하는 분야이고, 이미 주변국이 우주 경쟁에 돌입한 상황에서 해당 분야의 높은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군이 민간으로부터 인재와 기술을 영입하고, 미국을 비롯한 우방국과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전쟁에서의 도전과 응전, 민·군 관계’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공군대학총장 김광진 준장은 “미래 국방설계를 위해서는 다변화하는 안보위협에 대비할 인력과 조직이 있어야 한다고 진단하고, 미래전에서 군사 분야에 대한 민간 전문가의 조언은 필수”라고 강조하며, 민간 조언자와 군 전문가의 수평적 관계를 위한 국방정책 차원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포럼을 참관한 공군본부 항공전투우주발전단장인 김정한 준장은 “오늘 포럼을 통해 공군과 숙명여대 간 협력 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것”이라며 “이번에 나눈 뜻깊은 의견들이 주변국과의 항공우주력 경쟁에 대비하기 위한 민·군 협력 강화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의견을 밝혔다. 


논의에서 제기된 바와 같이 작금의 시대적 상황을 감안할 때, 우수인재의 산실 숙명여자대학교와 대한민국 공군의 고급인재육성을 책임지고 있는 공군대학이 항공우주포럼을 공동 개최하여 미래 전장환경에서 항공우주력의 중요성과 민·군 협력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나아가 항공우주력 분야의 경쟁력 있는 인재 육성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을 제시한 이번 포럼은 시의적절하고 큰 의미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73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항공우주력의 중요성과 우주개발에 대한 민군협력을 위한 제1차 항공우주포럼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