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5(화)
 
PYH1.png
국회 국방위 소속 김병주 의원, 한기호 의원, 신원식 의원 등에게 정치자금법상 최고액인 500만원씩 후원하여 주목 받는 배우 이영애.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한경 기자] 배우 이영애(50)씨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군 장성 출신 의원들에게 500만원씩 정치 후원금을 낸 사실이 공개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지난해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을 보면, 이씨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국민의힘 한기호·신원식 의원 등에게 500만원씩 후원했다. 정치자금법상 최고액이다.
 
이씨가 후원한 이들 국회의원은 현재 국방위에 소속된 육사 출신 예비역 장성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김병주 의원은 육사 40기로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을 역임한 예비역 육군 대장이다.
 
한기호 의원은 육사 31기로 교육사령관을 역임한 예비역 육군 중장이고, 육사 37기인 신원식 의원 또한 합참 작전본부장을 역임한 예비역 육군 중장이다.
 
이 후원이 주목 받는 것은 이씨의 남편인 정호영(70) 씨가 과거 한국레이컴이라는 방산업체를 운영했기 때문이다. 한 때 방산업체 대표의 부인이 국회 국방위 소속의 국회의원들에게 거액의 후원금을 제공한 모양새가 됐다.
 
국회 국방위는 정부의 무기 개발과 구매 결정을 총괄하는 방위사업청을 소관 감사기관으로 두고 있어 이해관계자의 부적절한 후원이 아니냐란 논란이 일고 있다.
 
이씨 측은 남편 정씨가 2000년대 초반 방산업체 경영에서 손을 뗐으며, 현재 1%에 못 미치는 지분만 보유하고 있으며, 그동안 방산업체 대표로 알려진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부친이 한국전쟁 참전용사"라며 "군인 가족으로서 군 관련 사안에 대해 평소에도 다양한 후원을 해왔고, 이번 후원도 그런 차원"이라며 남편과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김병주 의원은 "정씨의 직업에 대해서는 금시초문"이라고 말했고, 신원식 의원도 "정씨와는 무관한 후원금"이라고 일축했다. 단지 한기호 의원은 "3사관학교 동문 행사에서 이씨를 만난 후 친분을 이어왔다"고 말했다.
 

 

김한경 총괄 에디터 겸 연구소장 기자 khopes58@securityfact.co.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064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배우 이영애, 군 장성 출신 국방위원들에게 최고액 후원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