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90.png
[사진=게이트이미지]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매장입장부터 결제까지 논스톱으로 처리한다. 아파트 출입도 얼굴 인식만으로 가능하다. 출퇴근하면서 출입 카드가 필요없는‘얼굴이 바로 출입카드’인 시대가 열리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유통, 건설, 제조 및 서비스 등 모든 업종에서 얼굴 인식을 활용한 출입보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한 얼굴인식 출입보안 솔루션 출시도 급물살을 타고 있다.

 

LG CNS는 지난해 AI 얼굴 인식 출입보안 기술을 개발해 LG싸이언스파크에 위치한 본사 출입게이트와 LG화학, LG디스플레이에 설치했다. LG CNS의 출입통제 기술에 중국 AI기업 센스타임의 얼굴 인식 기술이 더해진 이 솔루션은 마스크를 착용해도 0.3초만에 얼굴 정확도를 99% 인식할 수 있고 발열감지와 마스크 착용 유무를 판단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특히 이 기술은 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턱스크'까지 감지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으면 게이트가 열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포스코ICT는 자체 개발한 얼굴 인식 솔루션 '페이스로'(Facero)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이용자 정보에 대한 보안을 한층 강화했다. 페이스로는 이용자 얼굴로 인증해 출입을 관리하거나, 소액결제, 출결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 가능한 솔루션이다.

 

페이스로는 지난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99.9%의 정확도를 인증받았으며 얼굴 인식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타인에게 대여할 수 없다. 회사 관계자는 “페이스로는 AI기반 딥러닝 기술이 적용돼 등록된 얼굴의 미세한 변화까지 반복 학습해 사용하면 할수록 정확도가 향상된다는 특징을 갖고있다.”고 말했다.

 

에스원은 AI와 생체인식 기술을 탑재한 발열감지 솔루션인‘에스원 히트스캔’을 출시했다. 히트스캔은 인공지능이 출입자의 얼굴을 인식해 출입을 관리하고, 얼굴인식 단계에서 AI가 마스크 착용 여부도 검출한다. 보안시스템과 연동해 출입자가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거나, 감염병 의심 기준에 해당하는 발열이 확인될ㅈ 경우 출입을 통제한다.

 

턱에 걸치는 등 호흡기의 일부만 가리는 불성실한 마스크 착용 방식도 잡아낸다. 에스원 관계자는“60만건의 실험을 통해 마스크 착용 유무를 99% 이상 검출해내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그리드원 또한 최근 방문객을 자동으로 구분하는‘비지터체커(Visitor Checker)’의 연구개발을 마쳤다. 비지터체커는 딥러닝을 기반으로 한 AI를 통해 한명씩 멈추지 않고, 동시 입장하는 각 개인을 약 97%의 정확도로 실시간 구별한다. 마스크를 쓴 얼굴 역시 약 94% 이상 정확하게 구분 가능하다. 방문객 정보를 미리 등록할 필요가 없이 다중 방문객을 실시간으로 구분하여 출입 기록을 제공한다.

 

회사 측은 “페이스 아이디(FaceID) 기능을 제공하여 특정 방문자를 별도 등록할 수 있어 등록된 방문자와 단순 방문자를 분류하여 인식하고 재방문객도 구분할 수 있어 그중 출입 빈도가 높은 방문자는 분류하여 방문 기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편 산학 협동을 통한 연구 개발도 활발하다.

 

한국전기연구원(KERI)은 AI 전문 업체인 ㈜아이이에스, ㈜아디아랩과 공동으로 출입자 인식과 발열 체크는 물론, 인물에 대한 각종 정보까지 한 번에 확보할 수 있는 'AI 얼굴인식과 출입자 관리 시스템'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KERI 측 연구팀에 따르면, 다양한 상황의 알고리즘 분석 연구를 통해 기존 상용제품의 안면 인식률인 68~94%를 훨씬 뛰어넘는 98~99%를 달성했다. 마스크를 쓴 상태에서도 사람을 구별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282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팩트분석] 얼굴인식 출입보안 솔루션 출시‘봇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