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4(금)
 

93.png
영예의 대통령상을 수상한 육군의 박관용(단국대·22) 소위.

 

[뉴스투데이=안도남 기자] 2021년 학군장교(ROTC) 임관식이 26일 충북 괴산의 육군학생군사학교와 전국 117개 학생군사교육단(이하 학군단)에서 개최됐다.
 
3739명(여군 375명 포함)의 학군사관후보생은 전국 117개 학군단에서 진행되는 자체 임관식을 통해 육·해·공군 및 해병 소위로 임관한다. 이에 앞서 서욱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전국 117개 학군단 대표 1명씩만 참석한 별도의 통합임관식이 오전에 거행됐다.
 
통합 임관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가족과 외부 인사 초청 없이 진행됐으며, 국방뉴스 페이스북과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신임 소위들은 전국 117개 대학에 설치된 학군단에서 1·2학년 때 후보생으로 선발되어 3·4학년 동안 전공 교육과 군사훈련, 임관 종합평가 등의 엄정한 과정을 거쳤다.
 
영예의 대통령상은 육군 박관용(단국대·22), 해병 김민재(제주대·22), 공군 배성우(한국교통대·22) 소위가 수상했다.
 
박관용 소위는 "영예로운 대통령상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은 2년 간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준 부모님과 동기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주어진 임무에 정진하여 위국헌신 군인본분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68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학군장교 3739명 육·해·공군·해병소위 임관…전국 117개 학군단 자체 진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