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95.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지난 6일 국정원은 국내 금융기관을 사칭한 해커 조직이 국내 약 4만 대의 스마트폰을 해킹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에 따르면 해커들은 사용자들이 '가짜 인터넷뱅킹 앱'을 다운로드 받도록 유도한 후 해당 앱이 설치되면 통화·문자 기록과 스마트폰 저장 문서 등을 빼내는 방식을 사용했다.

 

국정원은 해커들이 해킹한 스마트폰에서 이뤄지는 통화도 도청한 정황을 파악했다고 덧붙혔다.

 

국정원은 국내 백신 업체와 공조해 해킹에 사용된 악성 코드에 대한 보완 조치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또한 한국인터넷진흥원·금융보안원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추가 피해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스마트폰 해킹 예방을 위해 주기적으로 백신 검사를 실시하고, 안전한 경로를 통해 앱을 받는 등 스마트폰 보안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24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커조직, 국내 약 4만대 스마트폰 해킹…국정원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