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5(화)
 
AKR1.png
24일 국립서울현충원에 위치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내에 준공된 신원확인센터 모습. [사진=국방부]

 

[시큐리티팩트=김한경 기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이 24일 신원확인센터 준공식을 개최하고 관련 기능을 통합하면서 세계 유일의 신원확인 기관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이번에 국립서울현충원 내에 세워진 신원확인센터는 지상 3층 3천747m²규모에 유해보관소, X-Ray실, 3D스캐너실, 유해감식·자료분석실, 유전자 검사·DB분석실 등을 갖췄다.
 
국유단은 신원확인센터 신축을 통해 전사자 유해 신원확인에 필요한 유해감식, 유전자 분석 기능을 통합함으로써 전사자 유해 신원확인 분야에 있어 세계 유일의 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를 위해 센터 개소에 맞춰 기존에 국방부 조사본부에 있던 유전자 분석 정밀 장비도 국유단 내부로 이전해 신원 확인에 필요한 기능을 통합했다. 이에 따라 신원 확인율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유단은 신원확인의 국제적 신뢰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신원확인센터에 대한 국제공인기관 인증 취득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김성준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셨던 미수습 전사자 유해의 신원 확인율 향상을 위한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김한경 총괄 에디터 겸 연구소장 기자 khopes58@securityfact.co.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548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전사자 유해 ‘신원확인센터’ 준공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