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그리스1.png
▲ 6·25남침전쟁시 1950년 12월4일 정의의 십자군으로 파한되어 용전분투하다가 1955년 12월11일 본국으로 개선한 그리스군의 참전기념비으로 여섯 장의 금색 동판에 주요 전력과 초대 ‘대령 요아니스 다스칼로플로스’를 위시한 역대 지휘관들과 ‘1951년 9월.27일 대위 크우소우코스’ 등 전사자 186명(참전비 건립 당시의 통계)의 성명과 전몰 일자가 새겨져 있다. [사진=국방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연천 313(스카치) 고지 전투는 1951년 10월 3~5일간 연천 북방 15km 지점의 313고지에서 중공군 141사단 및 140사단 예하 부대와 치른 전투이다. 


스파르타 대대는 당시 미 1기병사단에 배속되어 방어선을 개선하기 위한 제한적인 공격 작전에 참가하여 중공군이 점령하고 있던 313고지를 공격하였다. 10월 3일과 10월 4일의 2회에 걸친 공격에서 돌격 부대가 목표 지역까지 도달하였으나, 중공군의 완강한 저항으로 사상자가 속출하자 일단 철수한 후, 10월 5일 항공 폭격과 포격의 지원하에 재차 공격을 실시하여 313 고지를 점령하였다. 


이 전투에서 대대는 전사 28명, 부상 77명의 피해를 입어 그리스군의 한국전 전투 중 가장 피린내 나는 전투로 기록됐다. 

 

 ■ 휴전을 앞두고 스파르타 정신으로 끝까지 고수한 ‘북정령 전투’ 


북정령 전투는 1953년 7월 15~26일간 스파르타 대대가 미 3사단에 배속되어 북정령 남쪽 승암고개의 주 저항선(김화 동북쪽 10km 지점)을 방어하고 있던 중 중공군의 마지막 ‘7월 공세’에 가담한 68군 예하 부대와 치른 전투이다. 


스파르타 대대는 적근산 서남쪽 고비목을 거쳐 7월15일 김화-금성 도로를 통제할 수 있는 북정령 남쪽 구릉지대로 진출했다. 그날 밤부터 중공군의 포격은 시작되었고 진지 구축을 미처 끝내지 못한 그리스군은 사상자가 속출하였다. 계속 인원을 증원해 인해전술로 공격하는 중공군에 맞선 대대는 숨막히는 격전으로 간신히 새벽녘에 적군을 격퇴했다.


그러나 손상된 진지를 보강할 겨를도 없이 중공군의 주간 공격이 다시 시작됐다. 2시간30분 간의 격렬한 혈전 끝에 적군을 물리치고 작전지역을 국군 1기갑여단 1대대에 인계한 후 스파르타 대대는 북정령 남쪽 승암고개 일대의 532, 492고지 등 요충지에 재배치되었다.


휴전을 불과 3일 앞두고 또 중공군이 7월25일 대대가 배치된 고지에 포병 화력을 집중한 후 공격해왔다. 스파르타 대대는 한치의 땅도 양보할 수 없다는 전의로 중공군과 맞섰다. 결국 중공군이 영역을 넓히려는 의도로 7월 26일까지 계속한 마지막 공세를 끝까지 격퇴하며 고지를 지켜내고 7월 27일 휴전을 맞이하였다. 


당시 미군 연대장은 휴전을 앞두고 피해를 줄이려는 의도로 이 전투에 앞서 그 지역으로부터 철수를 종용하였으나, 그리스군 스파르타 대대는 철수가 미칠 심각한 영향을 고려하여 추가적인 지원화력을 요청하면서 그 방어선을 끝까지 고수하였다. 


이 전투 결과 그리스군은 19명이 전사하고 28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나 적군인 중공군 150명을 사살하고, 27명의 포로를 획득하는 전과를 올렸다. 


때마침 그리스군 동측 인접 국군 11사단이 적근산 전투에서([김희철의 전쟁사](43) ‘청춘들의 출혈이 계속된 적근산 735(김일성)고지 전투(하)’ 참조) 승리하여 우측 고지지역을 지켜냈다. 


결국 이와 함께 스파르타 대대가 ‘명불허전(名不虛傳)’이란 말처럼 그 명성과 전통에 걸맞는 투지와 용맹하고 투철한 군인정신으로 북정령 고지를 사수함으로써 오늘날 승암고개와 그 후사면의 광활한 평야이자 곡창지대인 마현리는 휴전선 남쪽에 남아있게 되었으며 필자가 소·중대장 시절 그곳에서 마음껏 활보할 수도 있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2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전쟁사(48)] 스파르타 대대, 고대전쟁사의 찬란한 전통과 영광을 계승하여 용전분투 (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