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4(금)
 

69.png
김윤 SK텔레콤 CTO(오른쪽)와 김대진 가톨릭중앙의료원 정보융합진흥원장이 AI를 활용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했다. [사진=SK텔레콤]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SK텔레콤은 29일 가톨릭대학교 가톨릭중앙의료원(CMC)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CMC는 양질의 의료 빅데이터를 제공하고 이를 분석할 수 있는 전문 의료인력을 지원하며, SKT는 메타러너(Meta Learner) 등 AI 역량을 기반으로 의료 빅데이터를 분석, 학습해 AI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한다.
 
메타러너는 다양한 영역에 걸쳐 분야별로 최적화된 AI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AI 자동화플랫폼으로 수많은 의료 영상을 라벨링하고 학습하는 시간을 대폭 축소할 수 있다.
 
CMC는 국내 최대 규모의 단일 의료정보시스템을 사용하는 병원 네트워크로, 서울성모병원 등 8개 산하 병원에서 총 6300여 병상을 가동 중이며, 통합의료정보시스템에 기반해 1500만여 명의 의료 정보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개발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은 CMC 산하 병원 현장에서 의료 전문가의 관리하에 검증함으로써 완성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며, 이를 공동으로 사업화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측은 병원 의료진이 이 솔루션을 활용하면, 질병 상태에 대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함으로써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줄일 수 있고, 환자들은 대기 기간이 줄어들 뿐 아니라 보다 빠른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양 기관은 특히 이번 협력을 계기로 의료 분야에 AI 적용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양 기관 간 전반적인 협력을 통해 AI 반도체 등 하드웨어뿐 아니라 AI 자동화 플랫폼, 데이터베이스 관리, 의료 애플리케이션까지 통합 제공하는 ‘의료 AI 풀스택(Full-Stack) 솔루션’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윤 SK텔레콤 CTO는 "AI 반도체, AI 자동화 플랫폼, 5G 모바일엣지컴퓨팅(MEC), 클라우드(Cloud), 양자암호통신 등 SK텔레콤이 축적해온 AI와 ICT 기술을 바탕으로 가톨릭중앙의료원의 전문 의료진과 함께 AI 헬스케어의 새 지평을 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대진 CMC 정보융합진흥원장 또한 "이번 협약이 AI 헬스케어 산업을 선도할 좋은 기회"라며 "임상 데이터 웨어하우스(CDW)를 비롯한 국내 최대 규모의 CMC 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환자치료 증진을 위해 SK텔레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01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K텔레콤, AI로 의료 영상 진단 지원…카톨릭대학교와 협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