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4(금)
 


육대올림픽3.png
▲ 88서울 올림픽 마스코트와 당시 한국 국가대표들의 축구 경기를 하던 장면과 개회식에서 7살 윤태웅 소년이 굴렁쇠 퍼포먼스를 하는 모습 [사진=김희철/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소련의 사주에 의해 발발한 6·25 남침전쟁과 KAL기 격추 만행에도 불구하고 88서울올림픽 당시 모든 경기에서 소련 대표팀은 놀랍게도 관중들의 엄청난 응원을 받았는데 특히 일본 대표팀과의 경기에서는 관중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받았다. 


물론 당시의 미국 NBC 취재진들이 한국의 집창촌이나 PX 유출 같은 것 등 사실상 한국을 폄하하는 식의 편파보도를 했고, 권투경기에서 변정일 사건이 터졌을 때도 마찬가지로 일방적으로 편파중계를 했던 것의 영향이었다.


게다가 주한미군들에 의해 벌어진 임산부 및 택시운전사를 폭행하는 사건사고, 미국 일부선수들의 태극기 모욕과 수영선수의 절도사건 그리고 미국정부의 한국 노태우 정부에 대한 정경유착 및 내정간섭 등이 겹쳐서 상대적으로 소련에 대한 호의적 감정이 되었다고 알려졌다.


관중들이 올림픽 경기장에서 충격적으로 소련 대표팀을 엄청나게 응원 


또한 일부 언론보도에 따르면 소련 대표팀이 관객의 응원을 받았다는 주장이 사실은 당시 운동권에 의한 조작이었다는 설도 있다. 황순원의 손자이자 당시 운동권에서 활동하던 황성준의 주장에 의하면 미국과 소련의 농구경기가 치러질 때 자신이 운동권 인원을 대거 투입해서 현장에서 소련팀을 응원하도록 조치했으며, 그것이 성공하여 일방적인 소련 응원 분위기를 만들어 냈다고 했다. 


이 주장이 사실일 가능성이 높은 것이 실제로 황성준은 그후 소련팀 응원이라는 사건을 자기 성과로 상부에 보고한 소련측 요원의 초청으로 소련을 방문하게 되고 그 것이 계기가 되어 소련에 몇년간 체류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렇게 소련이 북한을 버리고 올림픽 참가를 결정하면서 남북한의 체제경쟁에서 남한이 승리했음을 알게 되고 충격을 받은 운동권 학생들도 많았다. 특히 정통 사회주의자라고 자처하는 PD계열이 그러했는데, 사실상 이 때와 이후 진행된 동구권 몰락과 더불어 PD계열이 약화되었고 PD 출신 일부 정치인들이 보수 우파로 전향하기도 했다. 


아무튼 관객들의 소련팀 응원이라는 것은 당시로서는 엄청난 충격이었다. 이것은 미국 선수들의 추태와 미NBC의 한국을 폄하하는 편파보도 및 주한미군들에 의해 벌어진 사건사고, 그리고 미국정부의 내정간섭 등이 겹쳐진 영향이었다.


육군대학 학생장교 시절에 모처럼의 휴일을 만끽하며 올림픽 경기를 관람하던 필자도 축구종목에서 5승1무(예선전에서 한국과 무승부)전적을 거두며 우승한 소련이 4대2로 이기는 미국과의 경기에서 관중들의 일방적으로 소련팀을 응원하는 분위기를 느껴 의아해 했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28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100)] 88서울올림픽이 직업군인에게 남긴 잔상③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