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4(금)
 

 
78.png
박정호 대표가 SK텔레콤 본사 사옥 4층 수펙스홀에서 주주들에게 경영 성과 및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SK텔레콤은 4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약 2조6천억원 규모(3일 종가 기준)의 자사주 869만주를 전격 소각하기로 결정했다. 소각 예정일은 5월 6일이다.
 
이번 소각으로 SKT 발행 주식 총수는 기존 8천75만 주에서 7천206만 주로 감소한다. 이번에 소각하는 자사주는 SKT 발행주식 총수의 10.8% 규모이다.
 
국내 4대 그룹 자사주 소각 사례 중 발행 주식 총수 대비 물량으로 최대이고, 금액으로는 삼성전자 자사주 소각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통상 기업이 보유한 자사 주식을 소각해 유통 주식 수를 줄이면 주주들이 보유하고 있는 기존 주식의 가치는 일반적으로 상승한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달 인적 분할 발표에 이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소각을 전격적으로 결정했다"며 "글로벌 자본시장의 모범사례로 한국기업을 바라보는 시각이 획기적으로 바뀌는 케이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23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K텔레콤, 자사주 869만주(2조 6천억 규모) 전격 소각 결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