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dapa1.PNG
임영일 국방기술진흥연구소장이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으로부터 연구소 기를 이야 받아 흔들고 있다. [사진=국방기술진흥연구소]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연구소)가 경남진주혁신도시에 새로이 문을 열었다. 연구소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지난 21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허건영 국방기술품질원장, 강은호 방위사업청장,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 김윤석 전력자원관리실장, 조규일 진주시장, 김은성 방위산업진흥국장 등이 참석했다.

 

연구소는 2021년에 신규 입법한 ‘방위산업발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및 ‘국방 과학기술 혁신 촉진법’을 근거로 1월 1일에 설립됐으며, 주요 임무는 국방기술 기획·관리·평가와 방위산업 육성 및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지원 사업의 수행이다.

 

연구소는 군이 필요로 하는 첨단 무기체계 핵심기술의 발굴 및 개발을 위해 국방기술 기획·관리·평가 체계의 혁신을 도모하고, 국내 방위산업 기술력과 국제적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방산 업체의 군용 핵심부품 개발과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올해 1월 1일 초대 기관장으로 취임한 임영일 소장은 “국방 연구 개발 혁신 및 방위산업 발전 견인”이라는 임무를 수립하고, “첨단 기술의 시작, 방산육성의 허브”라는 비전 아래 국방기술과 방위산업 혁신을 선도하는 초일류 기관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 날 개소식 행사에서는 연구소의 비전 선포식과 디지털 현판 제막식이 거행되었으며, 국회 국방위원장, 국방부장관, 각 군 참모총장, 방위사업청장, 국방기술품질원장, 대학 및 산업체 관계자들의 축하와 격려가 온·오프라인으로 이어졌다.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은 “방위산업 경쟁력 기반을 조성하고 국방과학기술의 진흥과 발전을 이끌어 달라”며 당부했고, 서 욱 국방부 장관은 “미래 국방의 튼튼한 초석을 다지는 세계적인 연구기관으로 거듭나길 기원한다”며 연구소의 미래 활약상을 기대했다.

 

또한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연구소는 국방 연구개발 및 방산 육성에서 핵심적이고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기관”이라며 “세계 최고의 전문기관으로 발돋움하길 바란다”라는 격려와 함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임영일 연구소장은 “연구소가 첨단 국방과학기술과 방위산업 육성의 발전적 미래를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힘찬 경영 의지와 각오를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75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기술진흥연구소, 첨단 국방기술을 향한 도전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