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이 글은 현역대령이 나이가 지긋한 아저씨 3명과 함께 배낭을 메고 DMZ를 따라 걸은 이야기다. 이들은 한 걷기 모임에서 만난 사이로 당시 전역을 앞둔 56세의 안철주 대령과 60대 1명, 70대 2명이다. 2013년 8월 파주 임진각을 출발하여 고성 통일전망대까지 12일 동안 걸으면서 이들이 느낀 6·25 전쟁의 아픈 상처와 평화통일의 염원 그리고 아름다운 산하와 따스한 사람들에 관한 얘기를 시리즈로 연재한다. <편집자 주>

 

Kaka1.png
‘장병 상회’ 앞 나무 그늘에서 잠시 쉬면서 수박 아이스 바를 먹고 있는 종주단원들. [사진=안철주 박사]

 

[시큐리티팩트=안철주 박사] 오늘은 종주 3일째다. 연천 해돋이 펜션을 출발, 임진강 서측 둑을 따라 북삼교를 지나 아스팔트 도로인 지방도, 국도를 주로 걸어 신탄리역 근처의 고대산 가든까지 약 27Km 정도를 종주한다. 오늘 걷는 지역에는 필리핀 6.25전쟁 참전비, 제1땅굴, 필승교, 태풍 전망대 등이 위치하고 있다.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 5시 10분쯤 식사하고 6시에 숙소였던 펜션을 출발했다. 옛날 고구려 군사들이 오르내리며 훈련했을 것으로 보이는 무등 보루에 오르기 위해 땀 흘리며 걸었다. 높지 않은 야산이지만 나무는 울창했고 길은 잘 단장돼 있었다. 보루에 올라 예나 지금이나 국가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하고 하나밖에 없는 목숨을 바친 사람들을 생각했다.

 

보루를 내려가 군부대를 지나 강 자락을 따라 걸었다. 북삼삼거리를 거쳐 북삼교를 건너 강변에 나 있는 평화누리 길을 한참 걸은 후 마을로 들어갔다. ‘장병 상회’ 앞 나무 그늘에서 잠시 쉬면서 수박 아이스 바를 사먹고 있는데, 땀에 젖은 우리를 본 동네 아주머니가 냉수를 통째로 가져다주며 조금 더 가면 식당이 있다는 정보도 알려주었다.

 

아주머니가 알려준 ‘평화 식당’에서 점심으로 콩국수를 맛있게 먹었다. 넓은 방에서 식사하고 누워서 조금 쉬다가 나왔지만 오후 햇볕이 너무 강해 걷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 몸 안의 모든 장기가 뜨거운 열기에 대응하기 위해서인지 땀이 비 오듯 쏟아졌고, 한 걸음씩 옮기는 발은 천근짜리 신발을 신고 걷는 것처럼 무거웠다.

 

어쩌면 3일 동안 누적된 피로가 걷기를 더욱 어렵게 만드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면서 6·25 전쟁터에서 선배들이 겪었을 수많은 고난과 지금 전선에서 경계근무를 서는 후배들의 고통은 이것과는 비교할 수 없으리란 생각이 들었다. 신탄리역 근처의 고대산 가든에서 여장을 푼 후 한방 오리백숙으로 저녁을 맛있게 먹고 빨래까지 마친 후 오늘 코스를 되돌아봤다.
 
오늘 코스에는 필리핀 참전기념비가 있었다. 6.25전쟁 당시 필리핀은 미국·영국에 이어 세 번째로 지상군을 파병한 나라로 7148명이 참전하여 112명이 전사했으며 299명이 부상당했고 16명이 실종됐다. 특히 1951년 4월 22일 경기도 율동전투에서 중공군 1개 대대를 격퇴해 중공군의 공세를 막아냈다. 이 승리로 미 제3사단은 연천에서 철수할 수 있었고, 이를 기념하여 연천군은 1966년 4월 22일 필리핀 참전비를 건립했다.

 

지난해 9월 주한 필리핀 대사는 ‘6·25전쟁 참전 70주년 기념행사’에서 “필리핀은 다시 전쟁이 일어나도 한국의 형제들과 나란히 싸울 것”이라며 양국의 ‘형제애’를 강조하는 연설을 했다. 그는 “많은 이들이 6·25전쟁을 잊힌 전쟁이라고 하지만 필리핀 젊은이들은 역사 시간에 배우면서 참전용사들의 용맹과 영웅적 활약을 잊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늘 걸으면서 필자는 평화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다. 군 복무 동안 경험했던 여러 번의 긴장 상태와 직접 투입돼 임무를 수행했던 국지도발 작전도 상기하면서 후손들이 평화로운 상태에서 살게 되기를 마음속으로 기도했다. 또 한국이 6·25전쟁 참전국에 대한 지속적인 보은과 함께 그들의 번영과 참전용사 후손들까지 지원할 수 있기를 기원했다.

 

오늘 걸은 코스에서 조금 떨어져 있지만 이 지역에는 제1땅굴, 필승교, 태풍전망대 등이 있어 남북이 대치하고 있는 현장을 걷고 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제1땅굴은 DMZ 지하에 굴착된 북한의 남침용 땅굴로 7.4남북공동선언이 발표된 지 2년 후인 1974년 연천군 고랑포에서 발견됐다. 이후 철원, 파주, 양구에서도 발견돼 전 전선에 걸쳐 북한의 남침용 땅굴이 존재한 사실이 드러났다.

 

필승교는 북한이 황강 댐 방류를 할 경우 방류 상황이 맨 처음 관측되는 지점으로 임진강 홍수를 조절하는데도 중요한 역할을 하는 지점이며, 한 때 무장간첩들이 침투했던 통로로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다. 군사분계선에서 800m 떨어진 태풍전망대는 임진강과 북한의 농장, 댐 등을 볼 수 있고, 6.25전쟁 때 격전지였던 베티 고지, 노리 고지 등도 보인다.

 

오늘은 한 방에서 4명이 합숙을 하는데, 한 단원의 발바닥에 물집이 잡혀있는 것을 보았다. 필자는 군에서 장거리 행군을 하면서 발바닥에 물집이 생기는 경험을 여러 번 했다. 물집이 생기면 걸을 때 많은 불편함을 주고 특히 물집이 터졌을 때 느끼는 고통이 매우 크다는 것과 물집이 터진 상태에서 걷는 것이 위험하다는 것도 알고 있다. 그래서 그 단원의 발바닥 상태가 마음에 걸렸다.

 

장거리 걷기를 하려면 발이 자유롭게 움직일 정도로 큰 신발을 착용해야 한다. 따라서 신발을 바꾸는 것도 한 방법이 될 것 같았다. 그런데 민가가 거의 없는 지역이니 신발을 살 곳이 없었다. 그래서 내일 종주 코스에서 제일 가까운 부대에 근무하는 지인에게 신발을 구매하여 전달해 달라고 부탁했다. 새 신발을 신으면 트러블이 생길 수도 있지만 그에 대한 위험은 감수하며 신발을 바꿔보기로 했다.

 

이제 겨우 3일을 걸었지만 단원의 안전이 보장되지 않으면 지체 없이 걷기를 중단해야 한다. 어려운 선택의 시간이 오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하는 걱정도 있었으나 한편으로는 100㎞, 250㎞ 등 여러 번의 장거리 걷기를 하며 ‘인간이 갖고 있는 자가 치유 능력’을 경험했던 터라 ‘좋아질 거야’라는 믿음을 갖고 내일 전개될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 그리고 어렵게 잠을 청했다.


안철주 심리경영학 박사 프로필 ▶ 예비역 육군대령. 대한민국 걷기지도자로 100㎞ 걷기대회를 7회 완보한 ‘그랜드슬래머’이며, 스페인 순례길인 ‘까미노 데 산티아고’를 완주한 걷기 애호가

 

김한경 총괄 에디터 겸 연구소장 기자 khopes58@securityfact.co.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2

  • 13833
자을이

훌륭하십니다.^^걷는다는 것은 첫째로 내 몸을 살리는
길 입니다. 예로부터 선친들의 말씀이 걷기를 잘하면
내 몸의 병이 사라진다고 했스1니다. 둘째로 하지의근력이생계 나이가 들어도 무릎관절에 통증이 없다고 했습니다.
젊어서는 걷는것에 대해 큰 의미를 못 느끼지만 나이가 들면 왜? 걸어야 하는지 알게됩니다. 나이가 들어 다리가
아프기시작하면 그 때는 늦었다고 보면 됩니다.
무엇이든지 아프기전에 체력보강을 해 놔야 노후가
즐겁습니다. 걷기님들 최고십니다..~^()^♡

댓글댓글 (0)
박미숙

이 땅에 전쟁이 없는 영원한 평화를 빕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역대령의 DMZ 종주기(6)] 3일차, 6·25 전쟁 상흔과 남침땅굴 보며 ‘평화’ 기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