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8.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올해 두 차례 해킹을 당해 많은 자료가 유출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KAI는 해킹 세력 등의 파악을 위해 지난 28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KAI는 경찰 수사 의뢰 사실을 밝히면서 "수사기관에 적극 협조하여 사실관계를 철저히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일로 국민들께 우려를 안겨드린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향후 보안 강화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KAI의 해킹 정황은 국회의원을 통해서도 확인됐다.

 

지난달 30일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해킹 공격과 비슷한 시기에, KAI의 내부 시스템도 해킹됐다는 게 확인됐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KAI가 만들고 있는 최신식 국산 전투기인 KF-21 설계 도면이 탈취되었을 가능성이 크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연합뉴스는 “군 일각에서 KF-21을 비롯해 차기 군단급 무인기, FA-50 경공격기, 전자전(EW), 레이더, 헬기 등과 관련한 자료도 유출됐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 소식통은 “전투기 도면이 유출됐다면 그 도면으로 당장 전투기를 만들 여건은 못 된다"면서 "무인기나 경공격기, 전자전, 레이더 관련 자료가 유출됐다면 그게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01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AI, “올해 두차례 해킹 정황”… 경찰 수사 의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