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5(화)
 
PY1.png
지난 2일 오전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 바커필드에서 열린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이·취임식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폴 러캐머라 신임 사령관에게 연합사 지휘권을 이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 2일 취임한 폴 러캐머라(57·대장) 신임 한미연합사령관에게 지휘권 이양하며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가속화를 당부했다고 국방부가 5일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개최한 올해 1차 전작권 전환 추진평가회의에서 이런 당부를 했다고 국방부가 전했다. 이번 회의는 올해 전반기의 전작권 전환 업무성과를 점검 및 평가하고, 후반기 추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 장관은 지난 2일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 바커필드에서 열린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에서 한미 국방장관을 대표하여 러캐머라 신임 연합사령관에게 연합사 지휘권을 이양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일 새 연합사령관에게 "한반도 정세를 잘 아는 분이 부임해 기대가 크다"며 "전시작전권 전환, 용산기지 반환 등 현안과 관련해 한국군과 긴밀히 소통해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국방부는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동맹의 연합방위 태세를 확고히 유지한 가운데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이 적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전 군 차원의 노력을 결집해야 한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참석자들은 전작권 전환에 대한 우리 정부와 군의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한국군의 핵심 군사능력 및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동맹의 대응능력 확보를 위한 성과를 점검·평가했다"고 전했다.

 

서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전작권 전환 추진이 우리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라며 "책임 국방을 달성하는 필수 과업임을 인식하고, 전작권 전환 과업들을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동맹의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새로 부임한 연합사령관 등 주한미군 주요 직위자들과 국방 및 군사 당국 간 다양한 협의를 통해 전작권 전환을 가속화하는 데에 노력을 경주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97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욱 장관, 신임 연합사령관에 지휘권 이양하며 전작권 전환 가속화 당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