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7(수)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130mm 유도로켓 비룡은 대한민국 해군의 PKMR에 탑재된 130mm 함대함 로켓이다. 기반이 된 것은 K-136 다연장로켓의 130mm 로켓탄으로, 본래 유도 기능이 없는 무유도 로켓이었던 130mm 로켓탄에 유도 기능을 부여하여 유도로켓 즉 미사일로 개량한 것이다.

 

130mm 유도로켓 체계는 2010년 11월 23일 연평도 포격사태 이후 급격하게 소요제기되어 나온 번개사업 개발목록 중 하나로, 지대지 유도로켓 플랫폼으로 개발하려 했지만 이후 번개사업이 정치적인 진행 탓에 실패하게 된다.

 

하지만 탐색개발과정 중 130mm 유도로켓 체계의 효용성이 입증된 바, 마침 대함미사일 '해성'으로 북한의 고속정을 타격하기엔 비싼 가격과 과무장이라는 고민이 맞물려 지대지 플랫폼에서 함대함 플랫폼으로 공개사업 전환 후 지속적인 개발을 하기로 결정한다.

 

해성과 같은 중거리 대함미사일은 가격이 20억 원에 달하여 소형함에 쓰기는 아까운 점이 있고, 탑재량도 1척 8발에 불과해 집중적인 고속정 러쉬에는 부족한 탓이다.


개발사업은 2013년부터 시작하였고, 개발 사업비는 76억원으로 편성되었다. 이러한 해군의 단거리 대함미사일 사업의 성능적 요구는 전장 10m이하, 40노트 이상으로 회피기동하는 침투정에 대한 지속유도와 정밀유도가 가능한 스파이크 NLOS급 대함미사일 수준을 요구하였다.

 

[자료제공:국방과학연구소]

 

 

태그

전체댓글 0

  • 182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무기 디테일 (27)] 130mm 유도로켓 '비룡', 해군의 PKMR에 탑재된 함대함 로켓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