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7(수)
 
윌리엄4.png
▲ 윌리엄 쇼 대위 비석 [사진=은평구]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1956년 9월22일은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전사 6주기를 맞는 날이었다. 그의 죽음을 안타깝게 여겨왔던 친지와 단체들이 성금을 모아 녹번리(현 은평구 녹번동) 그가 전사한 자리에 전사기념비를 건립했다. 당시 비 건립 제막식은 국내외의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켜 대한뉴스 제91호로 제작, 상세히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도시계획에 밀려 백낙준 등 61명의 기념비 건립위원들이 1956년 9월22일 전사지에 세운 추모비를 서울 은평구 응암1동 85-41번지 '응암어린이공원'으로 옮겨 놓았다. 비문에 요한복음 15:13(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에 더 큰사랑이 없나니)이 새겨져 있다. 

 

윌리엄1.png
▲ 은평평화공원에 건립된 故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LT. William Hamilton Shaw)의 동상과 생전시의 모습 [사진=동영상캡쳐/은평구]

 

■  쇼의 숭고한 한국 사랑과 거룩한 희생을 추모하여 은평평화공원 조성과 동상 건립


은평구는 지난 2008년 5월 안병태(제20대 해군참모총장) 해군전략연구소장의 건의에 따라 2008년 9월22일에 고인의 숭고한 대한민국 사랑과 거룩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노재동 은평구청장, 박세직 재향군인회장, 이성호 제5대 해군참모총장을 공동추진위원장으로 한 추모공원건립추진위원회가 구성했다.


그리고 기념비가 있는 은평구 응암어린이공원에서 '윌리엄 해밀턴 쇼 추모 및 추모공원 발기인 대회'를 가졌다.드디어 6.25남침전쟁 60주년이자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전사 60주년을 맞는 2010년을 맞아 그의 거룩한 희생정신을 계승·발전시켜 후세에 널리 알리고 역사적 참배현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은평구 녹번동에 추모공원(은평평화공원)을 조성하고 그 자리에 고인의 동상을 세웠고 6월22일을 기해 제막식 행사를 했다.


당시 노재동 은평구청장은 “은평평화공원은 인근 주택이나 지하철역을 나온 구민들이 마땅히 쉴 곳이 없어 녹색 휴게공간을 조성하게 됐다"면서 "쇼 대위의 호국정신과 3대에 걸쳐 한국에 대한 애정을 쏟고 있는 일가를 생각하면 그를 추모하는 공간을 마련하고 기리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으로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은평평화공원'은 총 5700㎡로서 간선도로 결절점과 지하철역이 위치한 도심중심부 역세권내 조성된 공원으로 사업비는 총 511억원이 소요됐으며 이 중 토지보상비가 414억원, 시공비가 97억원이 투입됐다.이 공원조성 사업은 수도서울을 상징하는 북한산과 한강을 잇는 녹지축 중심공원으로, 향후 북한산~은평평화공원~불광천~한강을 잇는 녹지벨트 구축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런 복합기능을 수행할 은평평화공원 조성은 매우 큰 의미가 있으며 후세들에게 호국보훈의 상징적 공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때 노재동 은평구청장은 이 행사를 고인의 유가족이 참석한 뜻 깊은 행사로 만들기 위해 유가족 초청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통일부장관을 만나는 등 정부차원에서 적극 지원을 건의한 결과 통일부 및 국가보훈처로부터 유가족 초청비용 등 정부지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 행사에는 고인의 큰며느리인 Mrs. Carole Cameron Shaw를 비롯한 손자 William과 David, 그리고 둘째아들 부부 Stephen Richard Shaw and Mrs. Shaw 등 유가족 7명과 참전용사 Jesus Rodriquez와 그의 보호자 등 총 9명이 참석했다. 당초 이 행사에는 고인의 유가족 뿐 아니라 전쟁 당시 미 해병대 소속으로 쇼 대위 구조대원으로 활동했던 A.A.Lenth, R.C.Jenkins 등 생존자 4명도 함께 초청하려고 했으나 안타깝게도 모두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윌리엄 해밀턴 쇼가 조선 해양경비대 사관학교(해군사관학교 전신) 교관을 지내던 시절 해군사관학교 2기생들은 제자이자 친구로 각별하게 지냈다. 왜냐면 그는 민간인 교관으로 헌신하며 유창한 한국말과 특유의 유머감각으로 누구에게나 친근하게 다가왔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교육중에 해군사관학교 2기생은 진해만 서도(쥐섬)에서 훈련중에 암약하던 공산당 요원들의 습격으로 몰살당했다. 그중 생존자 해군사관학교 2기생들은 2001년 10월20일 제자이자 친구로 각별했던 쇼의 숭고한 한국 사랑과 거룩한 희생을 추모하여 좌대석을 추가로 설치했다.


그들의 비석 받침대에는 ”그와 한국 친구들의 특별했던 우정은 국가 간 우방과 동맹의 의미를 일깨워줍니다“라는 헌사를 새겨 넣었다. 지금도 한국을 위해 목숨보다 더 큰 사랑을 바친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매년 9월 22일 이곳을 찾고 있으며, 그의 동상 앞에 오래 고개를 숙이고 눈물 짓는 사람들이 있다고 한다.



1-8.png

 

◀김희철  프로필▶ 현재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2014~‘17년), 청와대 국가안보실 위기관리비서관(2013년 전역), 육군본부 정책실장(2011년 소장진급) / 주요 저서 : 충북지역전사(우리문화사, 2000), 비겁한 평화는 없다 (알에이치코리아, 2016)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94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전쟁사(106)] 3대에 걸친 불멸의 한국사랑 ‘윌리엄 쇼’일가 (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