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30(화)
 
PY1.png
한국전쟁 당시 미국 군종 신부로 참전해 박애를 실천한 '한국전의 예수' 에밀 카폰 신부가 대한민국 최고 등급의 무공훈장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 중 최초로 '유엔군 참전의 날'인 27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유엔군 참전용사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미국 참전용사인 고(故) 에밀 조세프 카폰 신부는 태극무공훈장을, 호주 참전용사 콜린 니콜라스 칸 장군은 국민훈장 석류장을 각각 받았다.

 

카폰 신부는 6·25전쟁에 군종신부로 파병돼 아군과 적군 구분 없이 부상병을 돌보다 1950년 7월 15일 수용소에서 사망해 '한국전쟁의 성인'으로 불린다.

 

고인의 유해는 올해 3월 하와이주의 국립 태평양 기념 묘지에서 발견돼 70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고인의 조카인 레이먼드 에밀 카폰 씨가 이날 대리 수상을 했다.

 

칸 장군은 1952년 7월 호주왕립연대 1대대 소대장으로 참전했으며 호주 귀국 후에도 6·25전쟁의 참상과 한국의 발전상을 알리는 민간외교관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그는 건강이 좋지 않아 조카 손녀인 캐서린 엘리자베스 칸 씨가 방한해 대리 수상을 했다. 칸 장군은 소감 영상에서 "작게나마 한국 재건에 기여하고 훈장을 받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한반도의 영속적인 평화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여식에서 "유엔은 한국전 참전으로 연대와 협력이 자유와 평화를 지킬 수 있다는 것을 세계 역사에 각인했다"며 "자유와 평화를 수호한 두 분의 정신이 마음속에 영원히 각인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카폰 신부에 대해 "신부님의 생애는 미국과 한국은 물론 인류의 위대한 유산이 될 것"이라고 추모했고, 칸 장군에 대해서도 "칸 장군님과 호주 참전 용사를 오래오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카폰 신부의 유족에게 '자유와 평화를 위한 거룩한 헌신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는 문구를 새긴 십자가 달린 철모를 선물했다. 칸 장군 가족에게는 호주군이 참전했던 가평전투를 기리는 뜻에서 가평군에서 채석된 가평석을 활용한 기념석패를 선물했다.

 

수여식에는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페르난도 레이스 몬시뇰 주한 교황대사 대리, 델 코르소 주한 미국대사 대리,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대사 등 30여명이 참석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16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 대통령, 유엔군 참전용사에 역대 대통령 최초로 훈장 수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