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AK1.png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전국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국방부가 각 군의 작전이나 훈련 등 야외활동을 조정하거나 취소할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하달했다.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전국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국방부가 각 군의 작전이나 훈련 등 야외활동을 조정하거나 취소할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하달했다.
 
국방부는 29일 이런 내용을 담은 '폭염 관련 국방부 대응지침'을 합참과 각 군, 전 국방부 직할부대와 기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각급 부대는 무더위로 인한 환자가 집중 발생하는 낮 시간대의 활동을 피하고 새벽과 야간 시간을 활용하는 등 탄력적으로 일과표를 조정하도록 했다.
 
작전과 교육훈련, 부대활동은 실시 전에 안전성 평가를 통해 조정하거나 취소할 수 있고, 기저질환자, 전입신병 및 초급간부, 체력저조자 등 장병 건강상태 및 위험요인을 사전 식별하여 선제적 예방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이 밖에 전 장병 대상 온열손상 예방과 응급처치 교육을 강화하고, 야외 활동 시 더위피해 방지대책과 응급처치 및 후송대책을 사전 강구하도록 했다.
 
실시간 현장의 온도지수를 고려하여 필요시 과감히 부대활동을 조정하고, 최소 2시간 단위로 장병 상호간 건강 상태를 확인해 신속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했다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이는 폭염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장병들의 안정적인 부대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조처로 훈련을 비롯한 각 군의 야외활동이 줄거나 연기될 전망이다.
 
실제 육군은 이날부터 다음달 1일까지 장병 3천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강원도 홍천에서 진행하는 과학화 전투훈련(KCTC) 시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훈련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37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부, 작전·훈련 등 야외활동 조정 가능토록 ‘폭염 관련 대응지침’ 하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