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30(화)
 

638.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국내 정보보안 업체들이 비대면 서비스 확산, 랜섬웨어 공격 대응 등에 따른 투자 증가로 올해 상반기 호실적을 달성했다. 20일 국내 보안업계 실적 보고에 따르면 안랩, 시큐아이, 지니언스, 휴네시온 등이 올해 상반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안랩은 제품과 컨설팅 부문의 선전으로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한 898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3.6% 줄었다. 영업 이익 감소는 코로나19로 인한 해외법인 영향에 따른 것이라고 안랩측은 설명했다.

 

안랩은 차세대 방화벽을 필두로 한 제품부문은 물론 올해 클라우드 사업을 강화하며 보강된 보안 컨설팅 부문도 하반기에 더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큐아이는 전년동기대비 7% 증가한 545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특히 시큐아이는 전년 동기 보다 20배 가까이 증가한 3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시큐아이는 제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220억으로 매출 증가를 이끌었다. 이 회사는 연초 국내 최초 100기가 네트워크 인터페이스 카드(NIC)를 탑재한 차세대 방화벽 신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시큐아이는 하반기 운영기술(OT) 보안 및 도메인네임시스템(DNS) 보안 등 신규 위협 대응 기능이 강화된 차세대 방화벽 `블루맥스 NGF` 매출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지니언스의 상반기 매출액은 113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고, 영업이익 8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신규 사업인 엔드포인트 탐지·대응(EDR) 사업이 누적 고객사 72곳을 확보하면서 매출이 증가했다. 

 

지니언스는 글로벌 보안기업 포티넷과 손잡고 공동 솔루션 개발 및 공동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휴네시온도 주력 사업인 망연계솔루션을 넘어 재택근무 솔루션, 네트워크접근제어(NAC) 솔루션 등을 출시하며 상반기 매출액 100억원을 넘겼다. 휴네시온은 하반기 클라우드 보안 사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하반기 매출이 증가하는 정보보안 시장 특성에 비춰볼 때 올해 국내 정보 보안 업체들의 하반기 실적도 높은 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기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71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큐분석] 국내 정보보안업체, 상반기 실적 ‘고공행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