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7(수)
 


베티.png
▲ 파주 통일공원 안에 있는 소위 김만술상과 우측 사진은 태풍전망대에서 촬영한 것으로 좌측의 고지가 북한군 민경초소 앞에 불모지가 형성된 베티고지 모습이고, 그곳에서는 우측에 보이는 노리고지 등을 감제할 수 있다. [사진=파주시청/국가보훈처]

 

[시큐리티팩트=김희철 칼럼니스트]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고장리 베티고지는 현재 비무장지대(DMZ) 안에 위치해 있어서 직접 방문은 어렵지만 태풍전망대에서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국가보훈처는 베티고지 전투에서 기적의 36대800신화를 만들며 맹활약했던 故 김만술 육군대위를 5월의 6ㆍ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


임진강 주변의 지리적 위치 및 정치적 중요성 때문에 치열해진 베티고지 전투


베티고지(Betty) 전투는 이승만대통령의 반공포로 석방 이후 휴전회담이 결렬되면서 전개된 1953년도 중서부전선의 대표적인 고지쟁탈전 이었다.

 

1953년 7월 휴전협정을 목전에 두고 전 전선에서는 중공군의 최종공세에 의해 치열한 고지쟁탈전이 전개되고 있었다. 그 중에서도 베티고지는 경기도 연천군 임진강 북쪽에 위치한 고지로서 그 주위에는 임진강이 허리띠처럼 둘러 흐르고 있는 서부전선 작전상의 요충지였다.

 

만일 베티고지를 점령하지 못하고 휴전이 성립될 경우, 주 저항선에서 남쪽으로 2㎞ 이상이 비무장지대로 결정되기 때문에 실제로 국군은 그만큼 임진강 남쪽으로 물러나야만 되었다. 베티고지 전투는 이러한 지리적 위치 및 정치적 중요성으로 인해 국군과 중공군간에는 이를 차지하기 위한 치열함이 극도에 달았다.

 

결국 베티고지는 소대장 김만술 소위와 2소대원의 임전무퇴의 감투정신에 의해 10배 넘는 중공군의 공격을 끝까지 방어하며 기적적으로 격퇴시키고 사수하였다.

 

6ㆍ25전쟁영웅 故 김만술 대위는 경남 함안에서 태어나 일본 오사카 공업학교를 졸업하고 귀국했다. 그는 18세의 어린 나이인 1947년 6월 국군의 전신인 국방경비대에 입대하였다.

 

이후 부산에 주둔하던 5연대에 소속으로 1948년 ‘여순 10·19사건’ 진압작전과 태백산맥 등지에서 준동하던 공비토벌작전에 기관총 사수로 참전하는 등 약 6년여의 기간을 부사관으로 복무했다.

 

6ㆍ25남침전쟁이 발발한 후 평양 탈환작전을 비롯한 주요 전투에 참전하여 탁월한 지휘 및 전투능력을 인정받은 그는 1953년 7월15일 특무상사에서 육군 소위로 현지 임관되어 1사단 11연대 2대대 6중대 2소대장으로 부임하였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43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전쟁사(127)] 김만술소위의 신화, 베티고지 전투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