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30(화)
 



한신.png
▲ 동네 부랑배는 한신의 앞길을 막고, 시비를 걸었다. "너는 허우대는 멀쩡하고 긴 칼 옆에 차고 거들먹거리는데, 칼이라도 쓸 줄 아느냐? 나하고 한판 붙자. 정히 그게 싫으면 내 가랑이 밑으로 지나가면 용서해 주마." 주변에 모여든 구경꾼은 늘어나고 흥미진진하게 지켜보았는데, 웬걸 한신이 부랑배 가랑이 밑으로 기어감으로 사태는 일단락되었다. 과연 한신은 작은 일을 참고 큰일을 도모하는 영웅인가를 역사가 말해 주었다.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유철상 칼럼니스트] 해의퇴식이란 “자기의 옷을 벗어서 남에게 입혀주고 자신이 먹을 음식을 먹여 준다는 것”을 비유하는 고사 성어이다. 상급자가 아랫사람과 동고동락을 함께 하는 것을 의미한다.


중국의 진(晉)나라 말년 각국의 제후들이 다투어 일어나 진에 반항하였다. 한 왕의 후손인 한신도 한 자루의 칼을 들고 종군하여, 처음엔 한 왕의 부하로 몸을 의탁하고 있다가 한 왕이 죽은 후 항우의 밑에서 작은 벼슬을 하였다.


그러나 항우가 한신을 중용하지 않자, 한신은 자신의 포부를 펼 수 없어 후에 다시 한 왕 유방의 부하로 투신하였다가 한 왕에게 중용되어 초(楚)의 명장 용저를 패사시켰다.


항우는 이 소식을 듣고 겁을 먹어 한신에게 사람을 보내어 유방으로부터 이탈하여 자기와 함께 천하를 삼분해서 각기 왕이 될 것을 종용하였다. 


한신이 그 사신에게 “부하를 믿지 않는 한 왕 밑에서는 일할 수 없으며, 자신의 옷과 음식을 나누어 줄 정도로 부하를 아끼고 믿는 유방을 배반할 수 없다.”고 전하라고 일렀다.


“사람을 쓰게 되면 의심하지 말 것이며, 의심나는 사람은 쓰지 말라(用人不疑, 疑人不用)”는 속담이 있다. 윗사람이 부하를 신임한다면 부하도 역시 충성스럽게 보좌하며 절대로 두 마음을 품지 않을 것이다. 


사람을 부리거나 사귀는데 진정과 성실로 대하고 상호 신뢰감을 잃지 않는 것이 정도라 하겠다.


한신장군의 해의퇴식을 통하여 지휘관과 부하 간에 믿음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 수 있다. 상급자와 하급자 간에 신뢰에 대해서 생각해 봅시다.

 

유철상.png

 

◀유철상 프로필▶ 現시큐리티팩트 칼럼니스트, 군인공제회 대외협력팀장, 육군 군수사령부·훈련소·소말리아·이라크파견부대·9군단 정훈공보참모, 한미연합사령부 공보실장 / 주요저서 : ‘향기로운 삶의 지혜’(2011년, 플래닛 미디어)·


태그

전체댓글 0

  • 906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철상의 동서양 전사에서 배우는 교훈] ⑫한신장군의 해의퇴식(解衣堆食)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