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AKR21.png
6·25전쟁 격전지인 백마고지 일대에서 유해 발굴 작업을 하는 장병들 모습. [사진=국방부]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 백마고지 일대에서 국군 전사자로 추정되는 26점의 유해와 철모, 화염병 등 5천여 점의 유품이 발굴됐다고 국방부가 28일 밝혔다.

 

국방부는 DMZ 화살머리고지에 이어 지난달 1일부터 백마고지 일대에서 유해 발굴 작업을 해왔다. 약 60일 동안 진행된 발굴 작업에서 26점의 유해와 6·25전쟁 당시 사용됐던 전사자 유품 5132점이 수습됐다.
 
발굴된 유해들은 현장 감식 결과 대다수가 국군 전사자로 추정됐다. 정확한 신원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정밀감식과 DNA(유전자) 분석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다.
 
수습된 26점의 유해는 모두 온전하지 않은 부분유해 형태로 발굴돼 전투 당시 백마고지에 다량의 포탄이 쏟아져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음을 말해준다.
 
강원도 철원의 '무명 395고지'로 불리던 백마고지는 1952년 10월 당시 중부전선의 주요 격전지였다. 이곳에서 국군 9사단은 3배가 넘는 중국군에 맞서 열흘 간 총 12차례의 공격과 방어전투를 벌였고 많은 전사자가 발생했다.
 
이번에 수습된 유품은 탄약류(4,980여점, 97%)가 대부분이지만 음료수병을 활용한 화염병들도 있었다. 당시 치열한 교전 과정 중 화염병을 활용한 진지 공격 등의 전투기술이 활용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유해 발굴 작업에서는 이 지역 개인호, 교통호 등의 진지들이 화살머리고지 지역보다 두 배 이상 깊은 1.5m 깊이로 구축된 것도 확인됐다.
 
국방부는 "고지 주인이 여러 차례 바뀌는 상황에서 아군과 적군 모두 고지를 사수하고 날아오는 포탄으로부터 생존하기 위해 기존 진지에서 더 깊게 파고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면서 "전투가 얼마나 치열했는지를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내달 중순 백마고지 전투에 참여한 생존 참전용사 9명을 현장으로 초청해 증언을 청취할 계획도 갖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90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25전쟁 격전지인 ‘백마고지’서 유해 26점과 유품 5천여 점 발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