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9.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전 세계적으로 메타버스 광풍이 불고있다. 사명을 아예 메타로 바꾸는 기업이 있는 가하면, 신발유통기업이 메타버스 특허를 출원하며 시장에 뛰어든다.

 

게임업체 또한 메타버스 기술을 게임에 도입하기 위해 M&A나 메타버스 기업과 파트너십에 적극적이다. 전통의 강자 IT기업들도 자체적으로 메타버스 관련 제품이나 기술 개발에 한창이다. 정부 또한 지원에 적극 나서는 형국이다.

 

이에 따라 관련 시장도 급성장 중이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PwC는 세계 메타버스 시장 규모가 2025년 4760억달러(약 562조 6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올해부터 연평균 26% 고성장을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다.

 

메타버스는 ‘가상’, ‘초월’ 등을 뜻하는 영어 단어 '메타'(Meta)와 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현실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의 가상세계를 가리킨다.

 

메타버스는 가상현실(VR, 컴퓨터로 만들어 놓은 가상의 세계에서 사람이 실제와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최첨단 기술)보다 한 단계 더 진화한 개념으로, 아바타를 활용해 단지 게임이나 가상현실을 즐기는 데 그치지 않고 실제 현실과 같은 사회·문화적 활동을 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나이키가 메타버스 진출을 염두에 두고 7개 로고에 대해 상표 출원을 추진하고 있다. 나이키는 지난달 27∼28일 이틀간 나이키 로고를 포함해 'Just Do It', '에어 조던', '점프맨' 등 7개 로고에 대해 상표 등록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같은 움직임은 메타버스에서 운동화·의류를 본격적으로 판매하기 위한 밑 작업으로 보인다.

 

실제로 제출된 '점프맨' 로고의 신청서를 보면, 상표 설명에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온라인 가상 세계에서 이용하는 신발·의류·모자·가방·스포츠용품 등 가상 상품", "해당 가상 상품을 판매하는 온·오프라인 소매점"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같은 날 마이크로소프트(MS)도 메타버스 형태의 화상회의를 내년 상반기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자사 이벤트 '이그나이트' 기조연설에서 "모든 기업들이 서로 협력할 수 있고, 인공지능의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물리적 세상과 디지털 세상 사이를 자유롭게 넘어다닐 수 있어야 한다"며 메타버스와 인공지능을 포함한 자사의 비전을 밝혔다. MS는 2차원, 3차원 아바타를 활용해 화상회의를 할 수 있는 '메쉬 포 팀스'(Mesh for Teams) 제품을 내년 상반기 내놓을 예정이다.

 

페이스북은 사명을 아예 ‘메타’로 변경했다. 메타버스에 주력하겠다는 선언을 한 것이다. 메타는 오래전부터 VR 기술 개발 및 투자에 주력해왔다. 2014년 VR 기업 오큘러스를 인수하고 2019년에 VR 기반의 SNS 플랫폼 ‘호라이즌’ 베타 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메타버스 사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했다. 얼마전엔 VR 운동 앱 ‘슈퍼내추럴’을 만든 ‘위딘(Within)’을 인수했다. 센서를 통해 사용자 주변의 물리적 세계를 사실적으로 재구성하는 기능을 갖춘 프리미엄 VR 헤드셋 ‘캄브리아’ 출시도 준비중이다.

 

애플은 내년께 혼합현실(MR) 헤드셋을 출시할 예정이다. AR과 VR 기능을 모두 갖춰 고품질의 가상현실에서 게임을 다룰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헤드셋엔 사용자 눈동자 움직임을 추적하는 기능, 15개 카메라와 거리 감지 라이다 스캐너 등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기업들 또한 활발히 움직이는 가운데 정부 차원에서 메타버스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부는 연말까지 가칭 '메타버스 경제·사회 추진 전략'과 '블록체인 기술발전 및 산업 활성화 전략' 등을 수립해 발표할 계획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 2일 디지털 뉴딜과 관련해 "메타버스·블록체인·클라우드·지능형 로봇 등 6개 핵심 육성분야에 2025년까지 마중물 재정투자로 2조 6000억원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대규모 블록체인 기술 융합·연계 프로젝트, 5G·인공지능(AI) 기반 로봇 융합실증 등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해 민간과 공공부문의 신규 시장 수요를 창출하고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블록체인 기술혁신 지원센터 설립 등 산업 인프라를 확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지난 5월 정부는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를 비롯해 현대차, 네이버랩스와 카카오엔터 등의 기업들과 메타버스 시장 선점을 위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를 출범했다.

 

3일엔 SK그룹과 카카오, 컴투스 등이 메타버스 관련 의미있는 발언을 했다.

 

SK ICT 위원회 위원장인 박정호 SK스퀘어 최고경영자(CE) 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3일 SK 22개사가 참여해 인공지능(AI)과 메타버스∙클라우드∙모빌리티 등 9개 분야, 총 114개의 기술을 선보이는 'SK ICT 테크 서밋 2021' 행사에서 "모바일 인터넷이 지난 20년 동안 진화해 우리의 일상이 되었듯이 메타버스는 미래의 일하는 공간, 소통하는 공간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카카오게임즈도 3일 주주들에게 스포츠, 메타버스, 대체불가능(NFT) 분야를 미래먹거리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비욘드 게임’ 전략을 소개했다. 비욘드 게임은 게임의 본질인 플레이 영역으로 진출하는 것으로 오프라인과 온라인이 결합되는 스포츠, 메타버스, 대체불가능토큰(NFT) 등에 집중하겠다는 의미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날 컴투스는 블록체인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더 샌드박스(The Sandbox)'와 부동산 가상거래 메타버스 기업 '업랜드(Upland)' 투자를 발표했다. 컴투스는 이에 앞서 지난 8월 메타버스 기업 위지윅스튜디오를 인수한 바 있고, 최근엔 게임 전문 개발사인 컴투스로카를 설립하고 글로벌 VR 콘텐츠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향후 신개념 다중접속(MMO) VR 게임 등 차세대 VR 기기 및 플랫폼에 맞춘 차별화 타이틀을 선보이며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넷마블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는 지난 8월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설립했다. 가상현실 플랫폼 개발 및 버츄얼 아이돌 매니지먼트 등 게임과 연계된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 사업을 주력으로 한다. 최근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 글로벌 타깃 버츄얼 아이돌 사업 및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다.

 

국내 SW기업들도 메타버스 기술 개발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스트소프트는 버추얼 휴먼(가상인간)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 회사 측은 이 기술이 메타버스에서 활용성이 더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알서포트도 올초 확장현실(XR) 개발 조직을 꾸리고 가상 오피스 솔루션 개발에 착수한 상태다.롯데정보통신은 7월 메타버스 기업인 칼리버스(구 비전브이알)를 인수했다. 칼리버스는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VR콘텐츠 특허를 기반으로 현대차 VR홍보영상, 손나은스타데이트 등의 콘텐츠를 제작한 바 있다.

 

한편 메타버스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국내 증시에 데뷔한 메타버스 테마 ETF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상장한 메타버스 ETF 4종의 순자산은 상장 첫날 760억원에서 지난 1일 기준 2957억원까지 불어났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Fn메타버스의 순자산이 300억원에서 1611억원으로 늘면서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고, 삼성자산운용의 KODEX K-메타버스액티브도 300억원에서 1138억원으로 커졌다. KB자산운용의 KBSTAR iSelect메타버스와 NH아문디자산운용의 HANARO Fn K-메타버스MZ는 80억원에서 각각 119억원, 89억원으로 증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8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팩트분석] “메타버스, 더 이상 가상이 아닌 현실”…국내외 기업 생태계 리더십 사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