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16.png
서울새롬학교 학생이 LG CNS AI지니어스 수업에서 AI 자율주행자동차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LG CNS]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LG CNS가 올해 진행중인 35개 중·고등학교외에 특수학교로 인공지능(AI) 교육프로그램 대상을 확대했다.

 

LG CNS는 지난 3일 지체장애 특수학교 서울새롬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AI교육 프로그램 ‘AI지니어스’를 실시했다.

 

AI지니어스는 청소년들이 AI 기술을 이해하고 활용해 미래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LG CNS가 자체 개발한 디지털전환(DX)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중학교 정규 수업시간에 편성돼 하루 6교시 동안 온라인 수업을 실시한다. 중학생들은 AI 기술 체험, 챗봇 제작 등 다양한 실습 활동을 통해 AI를 체험하고 기본 개념을 학습한다.

 

LG CNS는 올해 30개 중학교 약 3000명 학생들에게 AI지니어스를 진행했다. 비대면 수업의 장점을 살려 수도권 외에도 도서벽지지역 중학생들에게 AI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LG CNS는 올해부터 고등학교 대상 ‘AI지니어스 아카데미’를 추가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5개 고등학교 SW동아리에서 활동 중인 80여 명의 학생을 선발했다. AI지니어스 아카데미는 SW 인재 육성을 위해 코딩 교육부터 AI 프로젝트 진행까지 1년 간 집중적으로 AI를 교육하는 심화 프로그램이다.

 

LG CNS는 또한 IT 교육에 소외돼 있는 지체장애 청소년들도 AI를 경험해볼 수 있도록 교육 기회를 확대했다. 서울새롬학교가 첫 대상이었다.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진행한 특수학교 대상 AI지니어스 프로그램은 △메타버스로 알아보는 SW/AI △AI와 예술체험 △AI 자율주행자동차 등 총 3차에 걸쳐 수업이 이루어졌다.

 

‘메타버스로 알아보는 SW/AI’ 시간에는 학생들이 자신의 아바타를 직접 만들고, 메타버스 공간에서 게임과 퀴즈를 통해 AI를 학습했다. ‘AI와 예술 체험’ 시간에는 학생들이 AI와 함께 노래를 작곡하고 그림을 그리며 AI를 체험했다.

 

학생들이 간단한 멜로디를 입력하면 AI가 자동으로 화음을 쌓아 음악을 만들고, 학생들이 낙서를 하면 AI가 멋진 그림을 완성한다. ‘AI 자율주행자동차’ 시간에는 학생들이 자율주행 로봇을 운행해보며 자율주행차의 작동 원리를 배웠다.

 

LG CNS는 오는 11일 서울새롬학교가 주최하는 IT 페스티벌에 참여해 ‘로봇 댄스 공연’과 ‘로봇 축구 대회’도 실시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743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큐뉴스] LG CNS, 지체장애 특수학교로 AI교육프로그램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