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수방사 김홍식.png
▲ 수방사 작전과 선배였던 임형빈(육사33기)과 김홍식(육사34기)의 전역후 현재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수방사에서 근무를 했던 장교들은 전후방 교류의 인사 방침에 따라 대부분 최전방 야전부대로 차기 보직을 받는다. 


작전과 선임장교를 성공리에 마치며 중령으로 진급한 임형빈 선배(육사33기)는 강원도 화천의 7사단에서도 가장 격오지의 대대장으로 취임했다. 


그곳에 부임한 임 중령은 사단의 선봉 대대장으로 자리를 굳히며 각종 시범 및 훈련에서 두각을 나타냈고 그 소문은 수천리 떨어진 수방사까지 알려졌다. 


당시 사무실에는 디자인과 차트 글씨를 잘 쓰는 서기임무를 수행하는 군무원과 타자를 전문으로 하는 여직원도 있었다. 


필자가 작전과 업무에 적응하던 어느날, 전방 대대장직을 수행하던 임 중령이 모처럼의 휴가를 얻어 필동 수방사 근처의 처가에 들렸다가 후배들을 격려하러 사무실을 방문했다.  


전 직원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반겼고 특히 사무실 터줏대감인 차트 담당 군무원과 여직원은 최전방 취임식까지 참석하며 축하를 해주었던 추억을 회상하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그는 작전과 전원에게 “모두 필동 00 중국집으로 모여라. 점심은 내가 쏜다”하며 반기는 후배들을 격려하는 전우애와 선배의 여유를 보여주었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19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160)] 내리 사랑을 실천하는 멋있는 선배들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