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4(월)
 
23.png
10일 개최된 'EU 개인정보보호 협력센터 개소식' 독일 현지-(왼쪽부터) 임재정 재경관(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 정수연 센터장(KISA), 박병국 부관장(KOTRA), 박노영 소장(중진공)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EU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개인정보보호법(GDPR) 대응 지원을 위한 ‘EU개인정보보호협력센터’를 10일 독일 에쉬본에 개소했다고 밝혔다.

 

KOTRA에 따르면 EU에는 672개사의 한국 기업이 진출해 있으며 독일에 LG, 포스코 등 124개사가 진출해 있다.

 

‘EU개인정보보호협력센터’는 EU 진출 한국 기업들의 지속적인 건의가 반영된 결과다. 기업들은 EU 국가별로 GDPR을 보완하는 개인정보보호 법제가 다양하고 복잡하여 현지에서 전문 기관의 도움을 받기를 희망해 왔다.

 

협력센터에는 KISA에서 파견한 GDPR 전문가가 상주하며 한국 기업에 상담, 교육, 컨설팅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법무법인과 연계한 전문 상담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 12월까지 폴란드, 프랑스, 독일 등 5개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을 위해 현지 한국대사관과 함께 국가별 GDPR 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서남교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대변인은 “한·EU 적정성 결정이 연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이번 센터 개소는 매우 시기적절하다”면서, “협력센터가 우리 기업들에게 적정성 결정의 효용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EU와 추가적인 협력에 필요한 기업 의견을 수렴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적정성 결정은 EU에서 특정 국가의 개인정보보호 법제가 EU와 동등하다고 인정하여 EU에서 수집한 개인정보를 해당 국가로 이전 시 표준계약조항 등의 보호 조치를 면제하는 제도를 말한다.

 

이원태 KISA 원장은 “2018년 5월 GDPR 시행 이후 EU의 개인정보 감독기구는 아마존, 구글 등에 고액의 과징금*을 잇달아 부과하고 있어 우리 기업들도 GDPR 준수에 대한 부담이 커지고 있다”면서, “EU개인정보보호협력센터는 현지에서 국내 기업의 니즈를 파악한 맞춤형 GDPR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기업들의 대응 역량 강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58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독일에 ‘EU개인정보보호협력센터’ 개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