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3-30(목)
 
수방사00.png
▲ 수방사 영내에 있는 충성은 금석을 뚫는다는 비석과 필자의 수방사 작전과 근무 당시의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짜장면, 군만두 및 탕수육과 함께 작전과 근무시의 에피소드를 서로 나누며 웃음꽃이 활짝 피어 그동안의 불철주야 업무에 찌들리며 쌓였던 스트레스를 날려보낼 수 있었다. 


게다가 대대장 근무중에 눈에 띄는 성과로 상급자들로부터 엄청난 칭찬을 듣고 있다는 성공담은 작전과 소속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만들었다. 


작전과 요원들은 당연한 결과라고 입을 모았다. 왜냐면 그가 수방사 근무시에 필력이 뛰어난 것은 물론 얼마나 까다롭고 업무에 철저했는지 작전과 뿐만 아니라 타부서의 후배들도 그를 만나기를 꺼려했다고 한다.


하지만 점심을 사주며 격려했던 그는 너무도 다정한 선배였다. 또한 부대에서 곧 본인이 책임지고 준비해야할 중요한 시범이 있고 차트를 작성해야 하는데 차트 담당 군무원에게 강원도 격오지까지 올 수 없는지를 부탁했다.  


작전과 선임이었던 이윤배 소령(육사35기)는 당면한 주요 사안이 없기 때문에 문제 없다며 과장에게 보고해서 차트 군무원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물론 그곳에도 차트를 만드는 요원이 있을 것이나 수방사에서 청와대 보고서를 준비하는 군무원이 지원되면 야전부대와는 수준이 다른 차트가 제작되어 시범 결과는 당연하게 성공할 것이 명확해 보였다. 


그는 생각의 차원이 보통사람과는 달랐다. 원거리를 이동하는 수고는 있겠지만 맡은 바 임무를 최고 수준으로 달성하려는 의지는 우리 모두에게 감동을 주었다.  


“현명한 사람은 주머니 속 송곳과 같아 실력이 절로 드러나기 마련이다”라는 낭중지추(囊中之錐)의 의미처럼 그는 최전방 격오지에 있어도 주변 사람들이 감탄하게 만드는 뛰어난 적극성과 현명함을 지니며 내리사랑을 보여준 선배였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961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161)] 내리 사랑을 실천하는 멋있는 선배들③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