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8(월)
 
수능리차드.png
▲ 필자의 교교 15년 선배인 손청과 함께 인왕산 등산을 마치고 모교인 대신고등학교 정문에서 기념 촬영한 모습(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소위 SKY대학을 몇 명이나 합격시켰느냐가 고등학교의 수준을 말해주는 척도였던 시대 풍조에 젖은 분위기에서 필자는 고교 3학년 어느 날에 인생을 결정짓는 경험을 하게 된다.


그날의 경험은 수 십년이 지난 지금도 생생하다. 


당시의 느낌과 열정은 바로 직업으로서의 군인에 대한 글을 쓰고자 했던 원동력이 되었다. 계속 집필하고 있는 필자의 ‘직업군인 사용설명서’가 청소년과 청년들, 나아가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중·장년층에게도 꿈을 주기를 소망한다.

 

육·해·공군사관학교에서는 매년 생도들을 출신고등학교에 보내 오리엔테이션(설명회)를 가짐으로써 우수한 재원들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필자의 인생과 운명을 결정지은 날, 육사에 갓 입교한 생도 1학년 조정 선배(육사35기)가 학교강당을 빌려 오리엔테이션을 하고 있었다. 나는 친구의 손에 끌려 강당 한 귀퉁이에 앉아 선배의 열띤 설명을 들었었다. 

 

눈동자가 보일 듯 말듯 눌러 쓴 사관생도 모자 밑의 생도 얼굴에서는 힘차고 차분하게 터져나오는 카랑카랑한 소리를 내는 입만 보일 뿐이었다.

 

그런데, 가슴에 꽉 꽂히는 말이 들렸다.

 

“사관생도 신조...하나, 나는 안일한 불의의 길보다 험난한 정의의 길을 택한다” 였다. 후배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설명을 끝내고 잠시 쉬고 있는 그 선배에게 조심스럽게 다가갔다.

 

사실 그때만 하더라도 군인 그것도 육군사관학교 생도 하면 좀 더 근육질에 우락부락하고 키도 크며, 만능 스포츠맨 같은 전투적인 사람만이 갈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때문에 그선배에게 조심스럽게 질문했다.

 

“선배님, 저같은 사람도 사관학교에 갈 수 있어요?” 하고 엉뚱한 질문을 하자 고교선배인 조정 생도는 위아래로 나를 훑어보며 못마땅한 듯 툭 말을 던졌다.

 

“자네는 공부 좀 하나?”(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62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164)] ‘험난한 정의의 길’을 택하다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