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1-1-1.png
▲ 필자의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시절 모습(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가장 중요한 것은 “절실한 사람”이었다.

 

보통 다섯 번 이상 채용시험에 응시했던 지원자들이라 자기소개시간에 발표는 흠잡을 때가 없었다. 

 

소위 명문대라고 하는 SKY 출신들의 자세에서는 우월의식과 자신감을 느낄 수 있었으나, 여기 아니면 다른 곳에서도 자신을 채용할 것이라는 교만감은 패착이었다.

 

모든 기업은 애사심(愛社心)을 갖고 회사를 위해 평생을 함께할 각오가 되어있는 사람을 선호한다.

 

공채 1~3기는 주로 명문대 출신위주로 선발했으나, 결국 2~3년 경력을 쌓고는 다른 업체로 옮겨갔다. 그래서 “절실한 사람”이 훌륭한 스펙을 갖고 있는 것보다 더 필요한 것이다.

 

2.5배수로 압축된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2차 면접이 시작되었다.

 

회사의 이사들과 기조실장이 심사위원이었다. 2차에서 놀라운 것은 1차 면접 시 우수한 지원자가 의외의 실망스런 성적이 된다는 것이다.

 

요즈음 면접요령을 교육시키는 학원과정이 많이 생기다보니 1차 면접 시에는 연습한대로 능숙하게 하다가 2차 면접에는 교육받은 내용이 아닌 다른 것을 질문하니 당황하여 실수하는 지원자가 생겼다. 

 

반면 오히려 2차 면접 시 소신있고 당당하게 대답하는 지원자를 발견할 수도 있었다.면접시험에는 정답이 없다.그동안 공부하고 평소 가진 소견을 솔직하게 대답하는 것이 오히려 진정성이 있고 신뢰를 받을 수가 있었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730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168)] 정답이 없는 면접 시험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