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사천강오두산.png
▲ 오두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쪽의 임진강과 장단반도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칼럼니스트]  1952년 3월17일부터의 해병대 ‘장단·사천강 전투’는 6·25남침전쟁 후반기에 서부 전선의 유일한 한국군 부대인 우리 해병 1연대가 미 해병 1사단의 작전통제를 받으며 치열하게 싸워 장단반도를 확보함과 동시에 수도 서울을 압박하기 위한 중공군의 집요한 공격을 격퇴시킨 쾌거이다.

 

1년 전인 1951년 6월, 중동부 전선에서 천연적인 지세를 최대한으로 이용하여 견고한 난공불락의 방어진지를 구축하고 있던 도솔산 일대의 북한 인민군은 약 4200명의 병력으로 무수히 많은 지뢰를 매설하고 수류탄과 자동화기를 퍼부으며 완강히 저항하여 우리 국군은 한 걸음도 전진할 수 없었다.

 

그러나 도솔산 전투의 진짜영웅인 ‘수류탄 돌격 소대장’ 이근식 등이 분전한 국군 해병 1연대는 치열한 육박전과 인민군이 예상치 못한 강력한 야간 기습공격을 감행하여 24개 고지를 하나하나 점령하면서 진격하였다. 하나의 고지를 점령하면 적의 공격을 받아 다시 빼앗기고, 또 빼앗는 가운데 불가능하다고 판단되었던 24개 목표 고지를 6월 19일 완전 탈환하는 데 성공하였다.

 

이 전투의 승리로 피의 능선과 단장의 능선 전투의 발판이 되었고,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무적해병(無敵海兵)’ 이라는 휘호와 함께 부대표창도 받았다. 

 

한편 도솔산전투 이듬해인 1952년, 국군 해병 1연대가 사수했던 장단·사천강지구 전투 당시의 전선은 유엔군은 총 5개 군단으로 미1군단이 서부를, 미 9군단과 한국군 2군단이 중부를, 미10군단이 중동부를, 한국군 1군단이 동부 지역을 담당했다. 이에 맞서 중공군 7개 군단이 서부에서 중동부까지 북한군 2개 군단이 중동부 일부 및 동부지역에서 대치하고 있었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673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전쟁사(144)] 해병대의 '장단·사천강지구 전승'으로 서부전선을 지켜... 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