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사천강오두산지형.png
▲ 오두산 전망대에 비치된 북한지형도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칼럼니스트] 이근식 중위가 연대 작전보좌관으로 보직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좌측 대대의 전초진지 87m고지 쟁탈전이 시작되어 그 치열함이 처절했고 몇주간의 전투 끝에 결국 중공군의 수중에 들어갔다.

 

87m고지를 장악한 중공군은 좌일선 방어 임무를 교대한 5대대의 전초진지 50m고지를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특히 야간 공격시 중공군중기관총의 예광탄이 파란 불빛을 내며 50m고지를 향해 날아가는 모습은 도깨비불처럼 보였다. 우리 기관총 예광탄은 붉은 빛을 내나 중공군은 파란색이라 금방 식별할 수 있었다.

 

사실 피아간 정면에넓은 개활지가 있어우리 진지 전방에서의 활동은 높은 감제고지에 있는 중공군에게 모두 관측되어 주간전투는 불가능한 상태였다. 따라서 야간공격을 시도했는데 천연장애물인 사천강으로 인해 좌측대대의 야간 공격은 많은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또한 서해와 인접한 사천강은 조수간만의 시간이 일정하기 때문에 중공군들은 우리의 야간공격 예상시간에 대비할 수 있었다. 만약 전투가 계속되어 사천강 만조 전에 도강을 못하게 되면 공격중대는 휴대한 병기나 장구를 강변에 버리고 도강해야 됨으로 시간에 쫒기어 공격 성과가 기대에 못미쳤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223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전쟁사(149)] 해병대의 '장단·사천강지구 전승'으로 서부전선을 지켜... ⑦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