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수방사추락강.png
▲ 수도방위사령부 본청 모습과 1990년즈음 가장 인기 있었던 강수연, 손창민이 주연한 영화 포스터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임관후 최전방 격오지에서 근무하는 동안에는 늘 칭찬과 인정만을 받으며 생활했었는데, 육대졸업후 서울로 이사할 때 운전기사가 출세길이 열린다고 덕담을 했던 수방사에서 오히려 이렇게 허무하게도 필자의 무능을 알게 됐다.


또한 극심한 좌절과 회의 속에 빠지며 무기력함과 처절하고 비참한 애환도 느꼈다.


사무실에서 나오자 방안에서의 과장이 화를 내며 질타하던 큰소리를 들었던 과원들 모두가 안타까운 듯 필자를 쳐다보고 있었다.  


맥이 풀려 자리에 풀석 주저앉으며 “‘그래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처럼 어디까지 떨어지는지 끝까지 한번 버텨봐...”라고 다짐을 할 때, 옆에 있던 후배 최병로 대위(육사38기 육사교장 역임)가 담배를 한 대 권했다. 


태어나서 처음 피워보는 담배였다. 그동안 금연을 하고 살았다며 거부하자 최 후배는 “이럴 때 한 모금 빨면 스트레스가 날아가니 한번 해보세요...”하며 담뱃불을 붙여 주었다. 


어쩔 수 없이 피워보는 담배에 목은 칼칼하며 거부 반응이 있었지만 내뿜는 담배연기 속에 좌절과 회의 그리고 무기력함을 담아 날려보내니 시원함도 느낄 수 있었다.(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530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175)] 애환·비참·처절한 추락이 성공의 밑거름④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