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PYH1.png
지난 10월 12일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군 급식 개선 전국 공동대책위원회 창립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올해 병영정책 중 가장 만족스러운 것으로 ‘급식 개선’이 뽑혔으며, 장병들이 올해 크리스마스에 가장 받고 싶은 선물은 ‘휴가’를 꼽았다.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가 22일 공개한 ‘12월 병영차트’에 따르면 장병 1194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올해 병영정책 중 가장 만족스러운 것이란 질문에 ‘급식 개선’(183명·15.3%)이 1위를 차지했다.
 
부실급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군의 노력이 실질적인 급식의 질 향상으로 이어지면서 장병들의 큰 호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장병들은 “처음엔 보여주기식이 아닐까 우려했지만, 점차 전체적인 급식의 질이 향상되고 있음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고 적었다.
 
또 “급식개선 이후 병영식당에서 확실한 변화를 체감 중”, “밥맛이 좋아지니 군 생활할 맛도 난다”, “부식이 다양해졌고, 심지어 ‘샤인머스켓’이 나올 때도 있다”, “급식 질이 높아진 것은 물론, 병영식당 환경도 깨끗해졌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급식개선을 1위로 꼽은 이유로 ‘브런치데이’ 운영을 언급하는 장병도 많았다. 부실 급식 사태를 계기로 주말 등에 반가공형 식품(완제품)을 아침과 점심 사이에 제공하는 '브런치 데이'에 대해 "병사들 눈높이에서 기획한 것이 느껴지는 제도"라고 호평을 남겼다.
 
1위와 단 1표 차이로 2위를 차지한 병영정책은 ‘자기개발 지원’(182명·15.2%)이다. 군은 병사 1인당 연간 최대 10만원의 자기개발 비용을 지원하는 ‘병 자기개발 비용 지원’ 제도를 시행 중인데, 자기개발 욕구가 높은 MZ세대 장병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이다.
 
장병들은 “자기개발 비용 지원은 ‘10만 원의 행복”, “만족스러운 군 생활을 위한 동기부여”, “자기개발 비용으로 입대 전에는 안 읽던 책도 사서 읽고, 공부도 하게 됐다” 등 다양한 이유로 ‘자기개발 지원’을 최고의 병영정책이라 답했다.
 
이외에 코로나19 대응(170명·13.7%), 휴대전화 사용(140명·11.7%), 봉급 인상(129명·10.8%), 두발규정 완화 소식(91명·7.6%)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크리스마스에 받고 싶은 선물 질문에는 ‘휴가’를 꼽은 응답자가 199명(16.6%)으로 가장 많았다. 장병들은 “군대에서 포상 휴가를 이길 수 있는 선물은 없다”, “크리스마스만큼은 집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면 좋겠다”, “나가서 여자친구를 꼭 만나고 싶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2, 3위는 무선 이어폰(83명·6.9%), 스마트폰(76명, 6.3%) 등이었다.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이 허가된 것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 전역, 여자친구, 현금, 컴퓨터 등도 순위에 포함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2일까지 국군 소통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더캠프’에서 주관식 설문으로 진행됐으며, 결과는 국방일보 신문 지면과 공식 페이스북 계정 등을 통해 게시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86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병들이 직접 뽑은 올해 최고의 병영정책 1위 ‘급식 개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