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수방사추락1.png
▲ 필자가 수방사에 근무하던 시절에 전무후무한 매진 기록을 세우며 대히트했고 1990년에 11회 청룡영화제 각본상도 받았던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영화 기사 및 포스터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한때 존경했던 00과장는 충동적인 안하무인(眼下無人)식으로 약해보이는 주변 동료 과장들과 부하들을 철저히 불신하며 상급자 및 잘나가는 사람에게는 공손한 약육강식(弱肉强食)에 부합된 전형적인 갑질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었다.


과에서 언성을 높이며 복도가 시끄러워지자 인접 사무실의 한 선배가 사무실로 들어왔다. 그리고는 필자에게 조용히 밖으로 나오라는 손짓을 했다.


필자를 불러낸 그는 삼사출신으로 수방사에서 똑똑하기로 정평이 난 선배 장교였다. 그는 따라오라며 앞서갔고 옥상 외진 곳에 도착하니 담배를 한 대 꺼내주며 피우라며 위로의 말을 해주었다.


코에 걸린 안경을 쓸어올리며 그는 자신도 처음 수방사에 전입왔을 때에 필자보다 더 심한 모욕을 당했다며 참고 견디며 시간이 흐르면 모두 극복할 수 있고 필자가 야전에서 인정받았던 것처럼 명예를 회복할 수 있다고 어깨를 두드려 주었다.


그래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영화처럼 어디까지 떨어지는지 끝까지 한번 버텨 보자...! (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978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178)] 애환·비참·처절한 추락이 성공의 밑거름⑦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