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1.png
네이버 제2사옥에서 테스트 중인'루'로봇 (모델명 - AROUND-D)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네이버클라우드가 국내 기업 최초로 과학기술정통부로부터 5G특화망 사업자 지위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5G특화망은 5G 융합서비스를 희망하는 사업자가 직접 5G를 구축할 수 있도록 특정구역 단위로 5G 주파수를 활용하는 통신망이다. 그간 5G서비스는 기존 통신사업자로부터 받아야만 했으나, 이제는 5G융합서비스를 이용하려는 기업이면 누구나 특성에 맞는 5G망을 직접 구축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었다.

 

주파수 할당대가는 토지/건물 단위로 주파수를 이용하는 5G특화망 특성에 부합하도록 산정됨에 따라 전국 단위의 이동통신 주파수에 비해 현저히 낮은 비용으로 주파수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네이버클라우드의 5G특화망은 네이버 제2사옥 내에 구축되어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5G브레인리스(두뇌 없는) 로봇’과 함께 운용될 예정이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주파수 할당 절차를 기존 대비 대폭 간소화한 바 있어, 신청 이후 1개월만에 신속히 심사를 완료하였다.

 

또한, 이날 과기정통부는 5G특화망을 ‘이음(e-Um) 5G’라는 새 이름으로 부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음(e-Um) 5G’는 초고속(eMBB), 초저지연(URLLC), 초연결(mMTC)의 5G 특징을 가장 잘 나타내고 나와 우리, 그리고 사물과 사회까지 이어준다는 의미를 담았다.

 

조경식 제2차관은 “올해는 새롭게 이음5G를 시작하는데 중점을 두었다면, 내년 2022년은 이음5G가 본격 확산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이번 네이버클라우드 사례에서 인공지능, 로봇, 클라우드가 이음5G를 통해 하나로 이어졌듯이 이음5G를 중심으로 앞으로 모든 기기가 연결되어 다양한 5G 융합서비스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82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네이버클라우드, 5G특화망 국내 1호 사업자 등록…사옥내 로봇 서비스에 활용 예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