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김성은여순.png
▲ ‘여순 10.19사건’시 체포 및 사살된 공비들 확인 장면 [사진=이북도민 스토리/전쟁기념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해병대 창설의 계기가 된 ‘여순 10.19사건’은 1948년 10월 19~27일 간 전라남도 여수·순천 지역에서 일어난 국방경비대 14연대 소속 군인들의 반란과 여기에 호응한 좌익계열 시민들의 봉기가 유혈 진압된 사건이다.

 

1948년 10월19일 여수에 주둔하고 있던 국방경비대 14연대는 1946년 2월15일 광주에서 편성된 4연대가 모체이며, 여기에는 여순사건의 주동자였던 김지회, 홍순석 같은 좌익 계열 장교 외에도 지창수 등 사건을 직접 주도하게 되는 부사관들도 포진하고 있었다

 

또한 14연대 구성원들이 평소에 가지고 있던 경찰에 대한 적대적 감정도 봉기의 원인이 되었다. 창군 이전 국군은 경찰의 보조전력으로 인식되는 경우가 많아 경찰의 조롱거리가 되기 일쑤였고, 이같은 인식은 국군 창설 이후에도 쉽게 변하지 않았다.

 

1947년부터 14연대의 관할 지역인 전라남도 동부지역에서는 군·경간의 물리적 충돌이 세 차례나 발생하였으며, 모두 경찰에 유리한 결과로 종결되었다. 이는 14연대 병사들 사이에서 경찰에 대한 강한 적개심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

 

14연대의 반란은 좌익 계열 숙군의 위협과 연대의 제주도 파병에 불만을 가지고 있던 지창수 상사를 비롯한 연대 내 남로당계 부사관들의 급조된 계획에서 시작되었다. 

 

10월 19일 오전 7시 육군본부로부터 14연대에 제주 4·3사건 진압을 위한 출항 명령이 하달되자 이 날 저녁 장교들이 부재한 틈을 타 부대원들을 연병장에 소집시킨 지창수는 연단에서 “경찰을 타도하고, 동족상잔의 제주도 출동을 반대하자”며 부대원들을 선동하였다.

 

대부분의 사병들이 여기에 찬동하였고, 반대파는 즉각 사살되었다. 지창수를 신임 연대장으로 추대한 반란군은 즉시 여수로 진격하였다. 이때 반란에 참여한 인원의 수효에 대해서는 1,000~2,000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사실상 무방비 상태와 다름없던 여수는 쉽게 함락되었고, 반란군은 다시 병력의 대다수를 열차로 이동시켜 20일 오후에는 순천도 점령했다. 이 과정에서 순천에 파견 나와 있던 홍순석의 2개 중대와, 광주 4연대 소속 진압군도 반란군에 합류하였다. 사기가 높아진 반란군은 주변 지역으로 공격을 속행하였으며, 그 결과 22일에는 전남 동부 지역의 6개 군을 장악하게 되었다.

 

이때 경찰에 의한 고문 등의 폭력을 경험하기도 했던 좌익 청년들은 지역의 우익 인사·경찰관 및 그 가족을 보복심에 살해하기도 하였으며, 인민위원회에 의해 경찰서장 등의 우익 인사들이 처형되기도 하였다. 우익 인사들에 대한 보복·숙청 외에도 인민위원회는 토지개혁, 식량배급 등에 나서기도 하였다.

 

이에 따라 20일에 개최된 미 군사고문단 수뇌부 회의에서는 광주에 ‘반란군 토벌 전투사령부’를 조직할 것을 결정하였다. 진압군 지휘는 육군총사령관(육군총참모장) 송호성 준장이 맡았고, 총 11개 대대가 진압작전에 나서게 되었다.

 

반란군과 진압군 간의 첫 교전이 순천시 서면 학구리에서 벌어졌고, 초전에 승리한 진압군은 그대로 진격하여 23일에는 순천을 완전히 장악할 수 있었다. 그러나 반란군의 주력은 순천에서 도주하였으며, 진압군에 대항한 것은 잔여 병력과 무장한 시민들이었다. 이후 진압군은 기세를 몰아 인근 광양과 보성까지 수복하였다.

 

10월 24일, 반란군 토벌사령부의 송호성 준장이 이끄는 여수 공략부대는 여수시 미평동 일대에서 반란군의 기습을 받고 잠시 후퇴하였다. 여수 공략전이 잠시 소강 상태에 빠진 사이 지창수가 이끄는 반란군은 백운산과 벌교 방면으로 도주하였다.

 

작전 속행을 요구하는 이승만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진압군은 10월 25일부터 재차 탈환 작전에 나섰다. 장갑차, 박격포의 지원을 받은 4개 대대 가량의 병력과 항공기, 경비정이 동원된 포위전이 시작되었다. 이때 신현준 중령이 이끄는 해군 함대도 출동했다.

 

결국 10월27일 진압군에 의해 완전히 장악된 여수를 포기하고 지리산으로 입산한 반란군은 11월경부터 진압군과 간헐적인 교전을 벌이는 등 게릴라(빨치산)로서 활동하였다.

 

이에 국군은 이듬해까지 토벌 작전을 전개하여 여순사건의 주모자인 김지회, 홍순석, 지창수 등을 사살하였다. 지리산을 중심으로 한 게릴라 활동은 1950년 초까지 계속되었으며, 이 과정에서 민간인들의 인명 피해도 끊이지 않았다.

 

1948년 10월 19일부터 27일까지 이어졌던 여순사건은 막대한 인명·재산 피해를 남겼다. 대략 2,000~5,000여 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고 재산 피해는 약 100억 원, 가옥 소실은 2천 호 가량으로 집계되었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66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전쟁사(154)] 누란의 위기에서 국가를 구한 ‘귀신 잡는 해병대’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