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8.png
롯데정보통신이 CES에서 초실감형 메타버스 라이프 플랫폼을 공개했다 [사진=롯데정보통신]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롯데정보통신은 자회사 칼리버스와 함께 'CES 2022'에서 초실감형 메타버스 라이프 플랫폼을 최초로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롯데정보통신이 공개하는 메타버스 플랫폼은 최신 핵심 기술을 담아 경제활동까지 연계된 머리에 착용하는 디스플레이(HMD) 기반 초실감형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실사 촬영 기술 △실제 촬영과 그래픽을 위화감 없이 합성하는 가상현실(VR) 합성 기술 △시선, 시각 변화에 따른 3D 실시간 렌더링 기술 △사용자가 VR영상 속 물체와 상호작용할 수 있는 딥 인터랙티브 특허 △초고화질의 영상품질을 최소 용량으로 구현하는 압축 기술 △디지털 오브젝트를 최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품질 최적화 뷰어 등 6가지 핵심기술이 담겨 있다.

 

실제 HMD 기기로 플랫폼에 접속해 집 내부를 보면서 가전, 가구 등 물건들을 클릭하면 버추얼 스토어, 피팅룸, 영화관 등 다른 메타버스 세계로 연결된다. 이 곳에서는 가전제품을 클릭하면 대형 가전매장에 들어갈 수 있다. 단순히 제품을 보는 데 그치지 않고 실제 사람이 쇼핑 어드바이저 역할을 해준다. 제품의 기능이 궁금하면 양방향 인터랙션을 통해 오프라인 매장에서 안내 직원에게 설명을 듣는 것과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롯데정보통신은 또한 가상 콘서트 공간 중 최대로 6만5000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공연장을 구현했다.

 

디지털 휴먼으로 구현된 관중은 실제 콘서트장에서 공연을 보는 것 같은 현장감을 더해준다. 관람객이 응원봉 역할을 하는 컨트롤러를 흔들면 버추얼 콘서트 장에서 반영된다. 친구와 같이 접속해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공연을 함께 관람하는 것도 가능하다. 롯데정보통신은 메타버스 공간을 업그레이드해 메타버스 시티로 확장하고,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롯데정보통신은 전기차 충전기술도 선보인다. 지난 11월 인수한 전기차 충전기술 기업 중앙제어가 5~8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에 참가한다. 중앙제어는 350㎾ 초급속, 100㎾ 급속, 25㎾ 중급속, 11㎾ 완속충전 제품을 선보인다.

 

롯데정보통신과 중앙제어는 전기차 충전 기술에 IT, DT를 접목시켜 충전기 제조부터 플랫폼, 충전소 운영에 이르는 전기차 충전사업 토털 서비스 라인업을 갖춰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15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롯데정보통신, CES 2022에서 메타버스 라이프 플랫폼 최초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