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12.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공공기술 이전·거래 플랫폼인 미래기술마당(ETechS)의 공공기술 데이터베이스를 대폭 확대하고 인공지능(AI) 기반 검색 서비스와 모바일 서비스를 추가하는 등 새롭게 개편했다고 5일 밝혔다.

 

미래기술마당은 대학·출연(연) 등이 보유한 사업화 유망기술과 기업이 도입하길 희망하는 수요기술 정보를 제공하여 공공기술 사업화를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2014년부터 운영해왔다.

 

그 동안 미래기술마당은 기술 등록 건수가 8천여 건 정도로 충분하지 못하고 단일 키워드 입력만 가능한 검색 기능으로 검색 기능 고도화 필요성이 지속해서 제기되었다.

 

개편을 통해 미래기술마당은 국내 모든 공공기술에 대한 일괄 검색시스템을 구축해 각종 정보 시스템(RIPIS, KIPRIS, NTIS 등)과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연계하여 특허를 보유한 국내 모든 공공기술(11만여 건)에 대한 정보(기술개요, 특허 평가정보, 정부R&D 과제정보 등)를 제공한다.

 

이 플랫폼은 또 AI 기반 검색 서비스로 기업이 보유하거나 관심 있는 특허번호를 입력할 경우 AI가 유사도를 평가하여 관련 공공기술을 추천해준다. 사용자는 모바일 서비스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기술을 검색·등록할 수도 있다.

 

과기정통부는 민간 기술거래 기업이 사업화 유망기술을 발굴하고 해당 기술에 대한 기술소개서를 제작하여 연 300건 이상의 공공기술을 플랫폼에 등록하고 수요발굴지원단으로 하여금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을 발굴하여 연 700건 이상의 수요기술을 플랫폼에 등록할 계획이다.

 

권석민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이번에 새롭게 개편된 미래기술마당을 통해 공공연구성과의 기술이전·거래가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기대”하며, “검색 기능을 고도화하고 특화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플랫폼의 활용률·편의성 제고를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22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AI가 공공기술 사업화 지원”…과기정통부, 공공기술 거래플랫폼 개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