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38.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국내 주요 보안업계 대표는 2022년 새해 신년사를 통해 융합/클라우드/OT보안 강화를 주문했다. 이 분야에서 양적/질적 성장을 이루겠다는 목표다.

 

박진효 SK쉴더스 대표는 "2022년은 사이버보안과 물리보안의 우수한 경쟁력을 기반으로 융합보안, 안전 및 케어 영역의 신성장 사업 확장을 통해 라이프 케어 플랫폼 기업으로서 견고하게 자리매김하자"고 말했다.

 

박 대표는 “특히 인공지능(AI), DT, 클라우드, 퀀텀 등 빅테크 기반의 전문성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성장사업 영역인 융합보안, 클라우드 보안, 모바일, 스마트 홈, 무인화, 케어 등에서 양적·질적 성장을 이뤄내자”고 강조했다.

 

SK쉴더스는 기존사업을 확대하고 신성장 사업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지능형 융합보안 플랫폼 '써미츠(SUMiTS)'를 필두로 융합보안 사업 강화를 위해 'SUMiTS 사업 그룹'을 확대 재편하고 산업안전과 OT/ICS(운영기술/산업제어시스템) 영역의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융합보안시너지 TF'를 신설했다. 신상품 개발과 신사업 기획 기능을 확대하기 위한 TP본부 내 'CXE(Customer eXperience Enhancement) 그룹'도 새롭게 조직했다.

 

안랩은 올해 △AI보안 확대 △클라우드 보안 고도화 △OT보안 진출 △차세대 보안 모델 확보 △블록체인 신사업 추진 등을 5대 도전과제로 제시했다.

 

강석균 안랩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2019년부터 실행한 중장기 미래 전략 ‘N.EX.T 무브 안랩 4.0’에 기반해 2022년 경영방침을 발표했다. N.EX.T 무브 안랩 4.0은 △미래성장을 위한 기업구조 및 조직혁신 ‘New AhnLab’ △시장변화에 대응하는 사업영역 확장 ‘EXtend Security’ △차세대 기술 역량 적극 확보 ‘Transform Technology’를 의미한다.

 

강 대표는 “통합 세일즈·구성원 역량 및 산업별 전문성을 강화하고 클라우드 전환에 대응하기 위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 제품·서비스 확대 및 OT 보안분야에 진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클라우드·OT·인공지능(AI)·빅데이터 중심 기반기술을 확보하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하겠다” 덧붙였다.

 

강 대표는 또 “예측이 불가능한 환경에도 빠르게 혁신할 수 있도록 솔루션과 조직 등 비즈니스 자산을 모듈화해 탄력적으로 조합할 수 있는 ‘비즈니스 컴포저빌리티’를 이뤄 성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파수는 뒤집기 전략(플립·filp)을 통해 전년 보다 매출 30%를 성장시키겠다는 각오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시무식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의 시대, 포스트-팬데믹을 시작하는 새해에 파수는 주요 영역에 '플립'을 적용함으로써 30% 매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파수는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하고 해결하는 ‘플립’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플립의 대상으로는 △비즈니스 포커스 △제품 아키텍처와 사용자경험 △유지보수 △경영정보시스템 △워크플레이스를 제시했다.

 

조 대표는 “엔터프라이즈 문서 플랫폼 ‘랩소디’와 외부협업 솔루션 ‘랩소디 에코’, 개인정보 비식별화 솔루션 ’ADID’, 오픈소스 관리 솔루션 ‘스패로우 SCA’, 차세대 업무용 메신저 ‘파이어사이드’ 등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또 “기능 중심으로 설계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고객의 업무와 운영 단계의 마이크로 서비스를 고려한 방식으로 새롭게 설계하고, 유지보수의 경우도 단순한 정기적인 시스템 점검이 아닌 고객이 가치를 인정하는 서비스와 컨설팅을 제공할 수 있도록 플립하자”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78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큐뉴스] 국내 보안업계 새해 다짐 핵심은?...융합/클라우드/OT보안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