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김성은통영.png
▲ 1950년 8월 ‘김성은 부대’의 통영상륙작전 상황도와 당시 낙동강 전선의 전투개황도 [사진=해병대/육사]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김성은 부대장은 거제도 서해안을 방어하는 것보다 통영반도에 상륙하여 적을 섬멸하는 것이 작전상 유리하다고 판단하였고, 전병력을 장평리에 상륙시킨 후 일부 병력을 원문 고개로 진출시켜 적의 후속부대를 저지하고 주전력은 통영 시내에 침입한 적을 공격하는 계획을 세웠다.

 

김성은 부대는 먼저 1950년 8월16일 22시에 해군함정 512호정과 평택호에 나누어 타고 출발하여 17일 새벽 3시 통영반도 동북방 1㎞ 지점에 있는 지도(거제도 북방 연안)에 도착하였다.

 

그리고 통영 근해를 경비하던 해군함정 703·901·504·512·302·307호정 및 평택호 등의 지원 엄호하에 주병력을 8월17일 18시 통영반도 동북방에 있는 장평리에 상륙하며 작전이 시작되었다.


이때 적은 해병대가 통영항구 정면으로 상륙할 것으로 판단하고, 고지에 배치하였던 병력을 통영 남해안 일대에 집결시켜 해안선에 배치시켰으므로 접전 없이 상륙할 수 있었다.

 

한편, 해군함정들은 협조된 계획에 따라 통영항 내에 접근하여 매일봉·남망산 및 부두에 포격을 가하기 시작하였고, 해병대를 상륙시킨 512호정과 평택호도 남하하여 함포 사격에 가담하였다.

 

상륙 후 공격을 개시한 ‘김성은 부대’ 2중대와 3중대는 각각 목표 지점을 접전 없이 점령하였고, 상륙부대의 내륙 진출에 따라 해군잠정 901정은 원문고개 서측만으로 깊숙히 침투하여 통영시내로 진입하려는 적의 후속부대를 저지하기 위하여 고성에서 원문고개로 통하는 진로를 포격하였다.

 

동시에 해병대는 밤을 세워 가며 맹렬한 공격 작전을 감행하여 8월18일 새벽에 2중대가 유일한 공격로이며 전술상 요지인 원문고개를 점령하여 적의 통영반도 진출입을 차단했다. 또한 7중대는 통영전투에서 승패의 관건이 되는 매일봉(망일봉)을 점령하여 강력한 방어진을 구축하였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54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전쟁사(160)] 누란의 위기에서 국가를 구한 ‘귀신 잡는 해병대’⑧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