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지평리전투.png
한국전선에서 치열하게 싸운 UN(프랑스)군의 지평리전투 충혼비와 상황도[사진=보훈처]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드디어 1951년 2월11일 중공군이 횡성의 삼마치고개 일대에서 일제히 공격을 재개하여 3일간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고 한국군 3군단이 패하면서 지평리까지 밀려 들어오고 있었다. 


이에 지평리를 방어하던 미23연대장 프리만 대령은 퇴로가 차단돼 중공군에게 포위될 것을 우려하여 철수를 건의하였으나 철수 허가 대신 지평리를 사수하라는 명령을 접수하였다. 


사실 미23연대는 미8군사령관 리지웨이 장군의 ‘라운드업 작전’속에서 '미끼 역할을 수행하는 임무를 부여받았다. 이것은 중공군을 찾아내어 소화기와 인력에 의존하는 중공군을 연합군의 우세한 화력과 공군력으로 섬멸코자 계획된 작전이었다. 


미 23연대는 미끼로서 중공군에 던져졌고 중공군은 그 미끼를 덥썩 물게 되었으며 프리만 대령의 부대는 그 속에서 미끼 역할을 수행하면서 살아남아야 하는 처지가 되었다. 


2월13일 드디어 중공군이 지평리 전방에서 대규모로 집결 중이라는 것이 주민들의 제보로 확인되었고 어둠이 깔리면서 중공군의 신호탄이 하늘을 수놓는 가운데 지평리는 완전히 포위되고 말았다. 


한겨울 지평리의 추위가 살을 에는 듯하였고 장병들은 긴장속에서 전투 준비를 갖추며 중공군이 오기만 기다리고 있었다. 


밤이 깊어 갈 무렵, 박격포탄이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나팔, 호각, 괭과리. 북소리가 요란하게 울리며 중공군은 떼를 지어 몰려들었고 장병들은 일제히 사격을 개시하여 중공군의 1제파, 2제파, 3제파를 차례로 격퇴하였다. 중공군의 시체가 산을 이룰 지경이었다. 


한편 육군 중장이었던 프랑스군 대대장은 58세의 노병으로 1, 2차 대전을 모두 경험하고 무공훈장을 17차례나 받은 백전노장이며 참 군인이었다. 본명은 ‘마그랭 버르너리(Magrin Vernery)’이었고 개명한 새이름 ‘몽끌레어’로 중령 대대장이 되어 또 명성을 날리게 된다. 


이 프랑스군 대대의 장병들도 대부분 이와 같이 전쟁을 위하여 자원한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 따라서 이들의 용맹성과 전투능력은 어느 군대보다도 강하고 철두철미했다. 프랑스군 대대 전방에서도 중공군의 피리와 꽹과리 소리가 들리더니 드디어 물밀듯이 중공군이 몰려들어 왔다.  


이때 프랑스군 진지에서 난데없이 사이렌(신호 및 조기 경보용으로 중대급에 보급된 휴대용 수동식 사이렌임) 소리가 요란하게 나면서 중공군의 피리 소리와 꽹과리 소리를 삼켜 버렸고 중공군은 신호 및 연락이 끊기자 우왕좌왕하고 있었다. 


이 기회를 놓칠세라 일제히 화력을 집중하면서 진지를 박차고 나가 중공군을 닥치는 대로 쏘고 찌르는 육박전이 벌어졌고 중공군은 도망치기에 바빴다.  


이 전투에서 중공군 15명을 포로로 잡았으며 이날 밤 중공군은 감히 재공격을 하지 못했다. 한 병사의 사이렌 울리는 기지가 대대 전체를 구하며 참으로 값진 승리를 쟁취한 순간이었다. 


밤이 지나갔다. 중공군은 3개 사단 병력으로 1개 연대전투단이 방어중인 지평리를 밤새워 포위공격을 하고서도 함락하지 못한 채 시체만 산더미처럼 쌓아놓고 퇴각하였다. 


1.4후퇴 후, 전세가 불리한 상황에서 프랑스의 ‘자유의 전사부대’가 최초로 중공군을 격퇴시키는 ‘지평리전투’로 큰 타격을 입은 중공군은 공격을 중단하게 되었고, 연합군은 몰리던 전세를 역전시키는 결정적 전환점을 만들어 북을 향해 전진하게 된다. 


이 ‘지평리 전투’를 승리로 이끈 지휘관 중 한명은 바로 프랑스의 ‘자유의 전사부대’ 대대장 랄프 몽끌레어 장군이었다. (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187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 M] 숨겨진 전쟁영웅인 '자유전사' 프랑스 몽클레어 장군③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